최재성 "안철수 탈당 당내 반응…참 후졌다"

[the300]당내 비주류 '문재인 책임론'제기에 대해 비판

새정치민주연합 최재성 총무본부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이날 최 본부장은 "문재인 대표가 봉합의 길을 택하면 문 대표와 단호하게 길을 달리하겠다"고 밝혔다. 2015.12.11/사진=뉴스1

최재성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안철수 의원 탈당 이후 당내의 반응에 대해 "참 후졌다"는 표현으로 비판했다.

당 총무본부장을 맡고 있는 최 의원은 "안철수 전 대표 탈당하지 말라고 난리들을 핀 것까지는 이해한다"면서도 "그것이 절실했다면 탈당하고 난 다음에는 배신감을 느껴야지…
동정, 성공기원, 문재인 책임져, 아몰랑까지…국민들에겐 해석 불능가한 현상"이라고 말했다.

최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안철수 의원 탈당을 두고 당내 비주류 의원 중심으로 문재인 대표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는 것에 대한 비판으로 해석된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