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아침소리', 윤후덕 딸 취업특혜 의혹에 "윤리위 회부해야"

[the300]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 중심의 쇄신모임 '아침소리' 소속 하태경 의원/사진=뉴스1


딸의 대기업 취업 특혜 논란을 빚은 윤후덕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 대해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회부를 주장하고 나섰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17일 오전 당 초·재선 의원모임인 '아침소리'에 참석해 "본인이 반성하고 사죄했지만 국회 윤리특위에 회부해 징계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청년취업에 가장 앞장서야 할 정치권이 뒤로는 반칙을 하고있다는 아주 큰 자괴감이 들었다"며 "특히 새정치연합이 앞에선 재별개혁 뒤로는 취업청탁을 하는 등 재벌과 패키지딜을 하는게 아닌가 하는 부적절한 행동들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노근 의원도 "서울지방변호사회가 국회 징계위원회(윤리특위)에 상정할 것을 촉구했는데 저도 같은 마음"이라며 "누군 친인척 없나. 극복해야 하는 것이 공인의 자세다. 그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고려할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3일 한 보도에 따르면 윤 의원의 딸은 2013년 9월 LG디스플레이의 경력 변호사 채용에 합격했다. 당시 1명 선발이었던 채용공고와 달리 윤 의원의 딸을 포함해 2명이 채용되면서 회사 내부에서는 '지역구 국회의원 자녀를 채용하기 위해 없던 자리를 만들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윤 의원은 1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경기도 파주시갑 지역구에 출마해 당선된 초선 의원으로 LG디스플레이는 파주에 대규모 공장을 갖고 있다.

이에 서울지방변호사회는 윤 의원이 변호사인 딸의 취업을 청탁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윤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회부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15일 윤 의원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저의 딸 채용 의혹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제 딸은 회사를 정리하기로 했다. 모두 저의 잘못이다. 저의 부적절한 처신을 깊이 반성한다"고 사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