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野 상임위 잠정 보류, 구태한 볼모정치"

[the300]권은희 "예산안 심사라는 본연의 의무로 돌아오길"

권은희 새누리당 대변인/ 사진=뉴스1

새누리당은 26일 누리과정 예산 편성 과정에 대한 항의 표시로 새정치민주연합이 예산심사 및 모든 상임위원회의 법안심사를 잠정 보류키로 결정한데 대해 "본인들이 주장한 대로 되지 않는다고 해서 다른 상임위 논의까지 중단시키는 것은 구태한 볼모정치"라고 비판했다.

권은희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은 상임위 논의 보류를 철회해 정상 가동하고 예산안 심사라는 본연의 의무로 돌아오길 바란다"며 이 같이 밝혔다.

권 대변인은 "지금 국회가 최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은 헌법에 명시돼 있는 예산안처리 법정기한을 지키는 것"이라며 "국민과 약속한 예산안처리 법정기한을 지켜 국민들께 신뢰받는 국회가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서영교 새정치연합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상임위원장-간사단 회의 결과를 전하며 "새누리당이 연거푸 (누리과정 예산) 합의를 번복하고 있다. 새누리당의 합의번복은 상임위 중심주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으로 예산심의를 더 이상 함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우윤근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협의가 잘되면 바로 (정상화) 하는 것이고, 잘 안 되면 (정상화가 어렵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