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安 혁신전대 요구에 "기다려달라"

[the300]초재선 의원 의견수렴…"단결보다 대결 택해 안타깝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우원식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2015.11.30/뉴스1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1일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문안박' 연대가 아닌 혁신전당대회 개최를 요구한 것을 수용할지에 대해 "기다려 달라"고 말을 아꼈다.

문 대표는 이날 당 초·재선의원 모임 '더좋은미래'의 간담회에  참석한 뒤 혁신전대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초재선 의원뿐 아니라 다선 중진의원들도 만나 의견을 들을 계획인지에 대해 "저한테 맡겨달라"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진성준 당 전략기획위원장에 따르면 문 대표는 간담회에서 "당의 단결을 통해 혁신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문안박' 제안한 것인데, (안 의원이) 전혀 예상치 못하게 단결이 아니라 대결을 선택한 것이어서 당혹스럽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앞으로 입장 정리에 대해서도 "아직은 더 의견을 많이 듣겠다"는 입장이었다고 진 위원장이 전했다.

안 전 대표는 전날 광주를 찾아 문 대표가 이번 주 내에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1월 중순에는 전당대회를 치러야 하고 그러자면 이달중 준비를 시작해야 한다는 시간표도 제시했다.

한편 '더좋은미래'와 같은 초재선 그룹은 당 상황에 대해 논의를 계속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낸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