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0% "메르스 정부대응 불신"-은수미 의원

[the300]우리리서치 설문조사 "메르스 발생 병원·지역 전면 공개해야" 88%

국민 가운데 절반 가까이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이 가장 큰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조사에서 국민 10명 가운데 7명은 정부의 대응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은수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참여연대, 우리리서치와 함께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메르스 사태'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 8일 그 결과를 공개했다.
/이미지= 은수미 새정치연합 의원실 제공

응답자 가운데 47.7%는 '메르스의 방역과 정보공개 등 우리 정부의 대응에 대한 신뢰 정도'를 묻는 질문에 "매우 신뢰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다소 신뢰하지 않는 편"이라는 답변도 22.3%로 정부 대응을 불신한다는 응답은 70%에 달했다.

반편 "매우 신뢰한다"(7.7%), "다소 신뢰하는 편"(22.3%)이라는 응답은 30%에 그쳤다.

메르스 확산 책임 소재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43.3%가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답했다. 뒤를 이어 "문형표 장관"(30.4%), "지방자치단체장"(11.8%), "최경환 부총리"(2.2%) 순으로 응답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2.3%였다.

박 대통령과 문 장관, 최 부총리 등 정부 인사의 책임이 크다는 취지의 응답을 한 사람은 전체의 75.9%로 정부 대응을 분신한다고 응답한 사람보다도 많았다.

'메르스 발생 병원 및 지역의 전면 공개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전면공개" 응답이 88.0%로 가장 많았다. "더 큰 혼란을 줄 수 있으므로 공개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은 8.3%,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3.7%였다.

국회가 법률의 취지에 맞지 않은 시행령의 개정을 권고할 수 있도록 한 '국회법 개정안'과 관련해 "위헌소지가 있으므로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응답은 29.4%에 그쳤다. "여야합의에 의해 개정된 법률이므로 즉시 공표해야 한다"는 응답(48.3)에 비해 상당히 적은 수준이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22.3%였다.

최저임금(현행 시급 5580원) 인상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85.2%는 "인상"을 주장했다. "8000원 이상으로 중폭 인상" 응답은 34.75, 1만원 이상 대폭 인상" 응답도 25.8%에 달핬다. "6000원 이상 소폭 인상" 응답 역시 25.3%였다. 반면 "동결" 응답은 9.0%, "잘모름" 응답은 5.2%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7일 하루 동안 우리리서치가 RDD 유무선 전화(유선 500명 무선500명)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로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오차는 ± 3.1%P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