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유승민, 국회 활동비 유용 문제 '공감대'

[the300]與野, 특수활동비 유용 문제 등 개선책 마련 급물살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정의화 국회의장은 20일 국회 상임위원장 등의 활동비(대책비·직책비) 유용 논란과 관련해 조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홍준표 경남도지사와 신계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각각 원내대표와 상임위원장으로 재직하면서 국회 활동비를 사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출 내역 투명화 등 개선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의장 접견실로 정 의장을 찾아가 약 30분간 국회 활동비 관련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유 원내대표는 정 의장과 활동비 관련 국회제도 개선 필요성에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날 오전 유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우리 당 소속 광역단체장과 야당 소속의 전 상임위원장의 (국회 활동비) 유용 문제가 불거져 국민적인 분노가 크다"며 "여당 원내대표로서 국회의장을 찾아뵙고 의장·부의장·원내대표·각 상임위원장·특위 위원장의 특수활동비 문제를 국회 차원에서 어떻게 개선해 나갈지 논의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국회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유 원내대표는 "국회의장 차원에서 할 일과 또 운영위 차원에서 규칙이나 규정을 만드는 일들에 관해 진지하게 논의해서 적절한 시기에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새정치민주연합 또한 특별활동비 유용 문제 등을 점검하고 투명화하기 위한 제도개선에 나섰다.


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이윤석 의원을 단장으로 국회 특수활동비를 전체적으로 점검하고 투명성을 제고하는 (당) 제도개선대책단을 발족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어 "지난해 정치혁신실행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이런 문제에 대한 개선책으로 국회의원 윤리실천특별법을 발의한 바 있다"면서 "운영위에 계류돼 있지만 빠른 시일 내에 이 법안이 논의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