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동민, 동작을 공천 수락…"허동준에 평생 빚"

[the300]"당의 결정을 수용하기로…정면돌파 하겠다"

기동민 (전) 서울시부시장.(본인 제공)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8일 당의 전략공천 결정을 수락했다. 기 전 부시장은 오는 7월30일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의 서울 동작을 후보로 나서게 됐다.

기 전 부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작을 보궐선거에 출마하라는 당의 결정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 전 부시장은 지난 3일 새정치연합의 서울 동작을 단독 후보로 전략공천됐지만 공식적인 입장과 수락여부를 유보해 왔었다. 당초 광주 광산을 지역에 출할 계획이었고 20년 지기 동료인 허동준 전 동작을 지역위원장이 동작을 출마를 타진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기 전 부시장은 "살아오면서 가장 힘든 순간이었다. 처음에는 모든 것을 내려 놓는 것이 큰 용기라고 생각했지만 여기서 멈춘다면 스스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는 것은 물론이고 7.30 재보궐 선거가 갖는 엄중함을 외면하는 것이라고 판단했다"며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저를 공천한 당의 결정을 존중하고 어떤 순간에도 정면돌파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결코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것을 잘 알 고 있다. 백척간두진일보의 심정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가겠다"며 "김대중, 노무현, 김근태 정신을 이어받아 이 선거에서 기필코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기 전 부시장은 "제 결정으로 인한 그 어떤 호된 비판도 피하지 않게 맞겠다"며 "20년 지기인 허동준 후보에게는 평생의 빚을 지게 됐다. 끝까지 노력해서 반드시 함께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바르고 분명한 금태섭 변호사에게도 존경의 인사를 전한다. 강희용 전 시의원, 권정 변호사, 서영갑 전 시의원, 장진영 변호사께도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 전 부시장은 서울 동작을 출마를 선언한 노회찬 정의당 전 대표에 대해 "존경하는 노 전 대표와는 어쩔 수 없다면 선의의 경쟁을 하겠다"며 "지금 이 순간부터는 동작만 보고 달려가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