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의원 새누리당 전당대회 출마 '성공한 대통령·당 프로젝트'

[the300]"벅찬 도전, 새누리당 성공의 무한 책임 지고 행동"

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이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당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4.6.16/뉴스1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이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했다. 김무성·서청원 의원이 당권 도전에 '빅2'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친박계 홍 의원의 출마가 표심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16일 홍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7월 14일 새누리당 전당대회에 출마한다고 선언했다.


출마 선언문에서 홍 의원은 '성공한 대통령, 성공한 새누리'를 기치로 걸고 자신이 새누리당 지도부로서 적임자인 이유를 설명했다.


홍 의원은 "얼마 전까지 사무총장직을 수행했기에 당의 현안과 과제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그래서 그 해법 또한 제대로 찾을 자신이 있다"고 출마 배경을 밝혔다.


이어 "(전당대회) 주자들을 보면 편을 가르는 얘기들도 나온다. 분열과 독선을 조장하는 어떠한 집단도, 구호도 용납할 수 없다"면서 "통합과 포용이 새누리당의 화두이며 우리의 나아갈 길"이라고 강조했다.


또 "6·4 지방선거에서 상향식 공천을 홍문종의 뚝심으로 실천해 당원과 국민에게 공천권을 돌려줬다"면서 "앞으로 인재를 영입하고 공천 개혁을 통해 차기 총선을 승리로 이끌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홍 의원은 대통령과 당 대표의 월례 회동, 대통령과 당 지도부, 상임위원장, 국회의원 분기별 회동 정례화 등을 공약했다. 또 '민심소통 장관'을 신설하고 장관실에 당 인사와 시민사회단체를 참여시켜 국민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홍 의원은 과거 칼럼과 교회 강연 내용 등으로 논란에 휩싸인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와 관련해서는 "청문회에서 진위를 파악해야 한다"면서 "충분히 소명이 돼 야당이 이해할 수 있는 상황이라면 임명이 안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후반기 국회 미방위원장직과 당 지도부 겸직 문제에 대해선 "당직과 국회직을 겸직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허락하는 한 최고위원과 같이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