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44%·민주 37%…'일 잘한다' 한동훈 53%·이재명 38%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당 대표실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2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4월 총선을 50여일 앞두고 여당인 국민의힘의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에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업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CBS노컷뉴스 의뢰로 지난 15~16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8일 발표한 정당지지도에서 국민의힘은 44.3%, 민주당 37.2%, 개혁신당 6.6%를 기록했다.

국민의힘과 민주당 간 차이는 7.1%포인트(p)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p) 밖이었다.

지역구 투표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국민의힘 44.3%, 민주당 35.9%, 개혁신당 7.5%, 녹색정의당 2.1% 순으로 나타났다. 비례대표 투표 의향에선 국민의힘 43%, 민주당 30.3%, 개혁신당 9.9%, 녹색정의당 3.6%을 기록했다.

여야 지도부에 대한 평가에서는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한 비대위원장에 대해 '일을 잘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53%, '잘못한다'는 답변은 40.7%를 기록했다. 이 대표에 대해서는 '일을 잘한다'는 응답이 38%, '잘못한다'는 평가는 56.6%로 나타났다.

이번 총선 성격에 대해서는 '윤석열 정부의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해 국민의힘 후보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답변이 46.3%, '윤석열 정부 독재를 견제하기 위해 민주당 등 야당 후보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답변이 45.9%로 팽팽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는 긍정 평가 44.7%, 부정 평가 51%를 기록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총선 출마에 대해선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이 63.1%, '적절하다'는 응답은 29.9%였다.

이른바 '86(80년대 학번, 60년대생) 용퇴론'에 대해선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이 53.7%, '물러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은 26.3%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무선 100% 자동응답(ARS) 조사로 이뤄졌고 응답률은 6.6%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