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지지율, 1%p 내린 34%…국민의힘 34%·민주당 32%

[the300]

(성남=뉴스1) 유승관 기자 = 한미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공군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18일 미국 워싱턴DC 인근 미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미일 정상회의를 갖는다. 3국 간 정상회의가 독자적으로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2023.8.1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2주 전보다 1%포인트(p) 하락한 34%를 기록했다. 한미일 정상회의 성과에 대한 우호 여론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한 반발 여론이 맞물려 지지율이 큰 변동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갤럽이 지난 22~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상대로 실시해 25일 발표한 8월4주 차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는 '잘하고 있다' 34%, '잘못하고 있다' 57%를 기록했다. 모름 또는 응답거절 비율은 7%였다.

직전 조사(8월2주)와 비교하면 긍정 평가는 1%p 내리고, 부정 평가는 변동이 없었다. 윤 대통령이 지난 18일(현지시간)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를 통해 한미일 협력을 이끌어낸 점과 전날 일본 오염수 방류가 시작된 것 등 쟁점 현안에 대한 평가가 고루 반영된 결과라는 분석이다.

긍정 평가 이유를 보면 '외교'가 직전 조사 대비 6%p 오른 28%로 가장 높았다. 반면 부정 평가 이유도 '외교'가 11%p 오른 18%,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가 9%p 오른 11%로 가장 높았다. '일본 관계'도 5%p 상승해 부정 평가 이유 상위권에 올랐다.

대구·경북(51%), 60대(52%), 70대 이상(64%), 국민의힘 지지층(74%), 전업주부(52%), 무직·은퇴(50%), 보수층(59%)을 제외한 모든 지역·성별·연령·직업·이념성향층에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보다 높았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4%, 더불어민주당 32%로 여당이 오차범위 내에서 야당을 소폭 앞섰다. 직전 조사와 비교하면 국민의힘은 2%p 하락하고, 민주당은 2%p올랐다. 정의당은 2%p 내린 3%를 기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이동통신 3사가 제공한 무선전화 가상번호 무작위 추출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전체 응답률은 14.6%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