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만난 김진표 국회의장 "시장 안심시켜달라"

[the300]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김진표 국회의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98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20.

김진표 국회의장이 20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를 만나 최근 경제 위기에 대해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 외환위기를 극복할 때도 비슷한 상황이 있었는데 전 국민의 단합과 통합을 만드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오후 의장 집무실에서 열린 이 총재와의 접견에서 "세계 경제나 한국 경제가 불확실성이 제일 클 때 전문성 높고 국제 경험이 많은 이 총재가 와서 다행이고 든든하다는 평이 많아 저도 좋더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이달 말이면 잘못하면 한미금리 역전 현상이 일어날 수도 있겠더라"며 "초유의 현상으로 우리 외환시장이 어떻게 반응할지 걱정되고 물가안정과 경제 위축을 함께 관리하는 것이 힘들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정책 당국 간 얼마나 잘 협조하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며 "통화 시행 정책이란 건 독자적으로 결과가 나오기가 쉽지 않고 재정, 금융 정책과 보완돼야 한다. 이럴 때일수록 한국은행,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만남을 활성화해서 시장 관계자들을 안심시켜야 한다"고 했다.

이 총재는 "김 의장이 1997년을 말씀했는데 그런 위기 상황까지 가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제부처 다른 팀과 같이해서 그런 위기가 오지 않도록 하는 게 가장 중요한 일"이라며 "열심히 노력하고 많은 조언을 부탁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