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부겸 인준 표결 거부…본회의는 참석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발언대로 향하고 있다./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되는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처리 여부 표결에 불참한다. 다만 본회의 자체에는 출석해 항의를 표하기로 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개최한 긴급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본회의에 참석해 우리 의사를 명확히 표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행은 "표결에는 참여하지 않을 예정"이라며 "본회의에서 어떻게 (항의 표시를) 할 지는 보시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본회의가 진행되는 내내 피켓을 들고 항의를 표할 것으로 보인다.

김 대행은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고) 연락을 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했다"며 "(정무수석이) 뜻을 전달하겠다고 했다"고 답했다.

여당은 이날 오후 7시에 열리는 본회의에서 김 후보자에 대한 인준안을 표결 처리할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여당이 김 후보자 인준안을 단독 처리할 경우 오는 14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항의 의원총회를 열겠다고 밝힌 상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