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 사재 출연 요구에…이상직 "더 할 것 없다"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9.18/뉴스1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스타항공의 대량 정리해고 사태와 관련해 "지분을 헌납했기 때문에 더 이상 할 것은 없다"며 "경영자가 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1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굉장히 안타깝다. 제가 깊이 관여를 안했다고 해서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은 아니고 창업자로서 굉장히 안타까움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10곳에서 인수 의향서를 가져갔고 그 중 적극적인 회사가 2~3개 되는 것으로 안다"며 "코로나19를 벗어나면 비행기를 빨리 늘려야 하니 재고용을 할 수 있다는 말도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빨리 경영할 사람을 찾고 코로나19에서 벗어나 빨리 회시가 연착륙해서 재고용하는 게 가장 바람직한 길"이라며 "저도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사재 출연을 통해 체불임금, 정리해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이스타항공 노조의 주장에 대해선 "지분을 다 헌납했다"며 "경영할 사람들하고 주관사가 알아서 다 할 것"이라고 했다.

또 민주당 윤리감찰단의 조사대상 1호로 회부된 것과 관련 "충분히 소명 하겠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