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전기요금 누진제 해결해달라"…이정현 "파악해보겠다"

[the300]이정현, 김종인 예방…협치, 청와대 소통 힘쓰기로

이정현 신임 새누리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을 찾아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6.8.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현 새누리당 신임 당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예방하고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에 대해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김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김 대표가 "당 대표가 된 기념으로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문제를 좀 해결해달라"고 주문하자 "조만간 관계자들을 모아서 이야기해 보려 한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이후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서도 "기업을 봐주기 위해서 서민과 국민에게 전기세를 부과한다면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우선 제가 내용을 파악해야겠다"면서도 "아시다시피 한국전력이 장사를 하기 위해서 전기요금을 올리고 내리고 하는 것은 아니지 않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 뿐만 아니라 한국전력 관계자를 불러 충분히 입장을 듣고, 반대 입장의 학자·전문가 이야기도 듣고 정치적 결단이 필요하다면 그런 부분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야 두 대표는 이날 만남에서 여야 협치와 청와대와의 소통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전적으로 협력할 용의가 있다"며 "여러 과제를 극복하기 위해서 앞으로 여당이 양보해줄 수 있는 자세를 가져달라"고 주문했고 이에 이 대표는 "먹고사는 문제에 관해서는 여야가 다르지 않다"며 "정치적인 부분들은 충분하게 서로 대화를 하자"고 답했다.

이어 김 대표는 이 대표를 향해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인 만큼 여소야대를 잘 이끌어가시려면 야당과 청와대 사이 중재역할을 잘 해야한다"고 당부했고 이 대표는 "박 대통령이 먹고사는 문제에 대해서는 정말 조건없이 하겠다는 말씀을 늘 했다"며 중재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