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HMC투자증권, 취업규칙 변경 폐해 사례"

[the300][2015 국감]환노위서 녹취록 공개…"HMC투자증권, 부당노동행위"

심상정 정의당 의원.사진=뉴스1.

노사정위원회의 합의로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에 대한 논의가 앞으로 진행될 예정이지만 취업규칙 변경에 의한 폐해는 이미 사업장에 만연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1일 부산지방고용노동청에서 진행된 지방고용노동청 국정감사에서 "HMC투자증권이 최근 취업규칙 변경을 했는데 실적 부진 사원에 대한 임금 삭감과 저성과자에게 성과급을 제한하는 내용임에도 찬성률이 90%이상이었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노동계의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허용 등에 대한) 우려가 기우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지역)센터장이 직원들을 한 사람씩 불러서 (취업규칙 변경 동의서에 찬성하도록) 쓰게 한 것"이라고 말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감 현장에서 당시 센터장의 조치에 항의하는 직원의 녹취록도 공개했다.

심 의원은 "이 뿐만이 아니다. HMC투자증권은 지난해 940명 중 252명을 퇴직시켰는데, 희망퇴직을 신청하지 않은 20명을 ODS부서로 발령을 냈다"며 "ODS는 'Outdoor Sales'의 약자라고 한다. 증권을 방문판매하게 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성과 목표를 제시, 모욕을 줘서 그만두게 하는 퇴출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심 의원은 "취업규칙을 변경하는 절차와 관련해서 센터장이 자기 사무실에 한 사람씩 데려다 놓고 (변경 동의서를) 쓰게 하고, 저성과자 퇴출프로그램을 돌리는 것이 합리성을 갖췄다고 볼 수는 없다"며 "불편하고 돈 들고 소송가면 지니까 기업들이 정부에 행정지침으로 해달라고 해서 (취업규칙 변경, 일반해고 완화 등을)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울지방고용노동청 남부지청장은 "부당노동행위를 이유로 이미 조사를 했다"며 "혐의점이 있다고 판단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올려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