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박원순·문희상 검찰 수사에 적극 대응키로

[the300]새정치, 박원순 지키기 대응팀 꾸려

박원순 서울시장이 7일 오후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보라매공원에서 열린 '신림선 경전철 기공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신림선 경전철은 무인운전 시스템으로 운영되며 영등포구 샛강역을 출발해 대방역과 보라매역, 신림역 등까지 7.8km 구간을 지나게 된다. 2015.9.7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은 8일 내년 총선을 앞두고 박원순 서울시장, 문희상 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응하기 위한 특별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

우선 새정치연합 서울시당은 '박원순 지키기 특별대응팀'을 구성키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아들의 병역특혜 관련 의혹이 최근 지상파 방송 보도로 다시 점화되면서 여당의 공세를 받고 있다. 대응팀은 국정감사 과정에서 서울시정에서 부당한 문제제기가 있는지 살피는 한편 허위 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에한 법적 조치를 취한다는 계획이다.

신경민 서울시당 위원장과 대응팀 간사를 맡은 박홍근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시장에 대한 새누리당 측의 공세가 날로 거세지고 있다"며 "빅 시장을 깍아 내려 내년 총선에서 정치적 이익을 취하고자 하는 의도로 이번 국감에서 박 시장에 대한 공세 수의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새정치연합은 문희상 전 비대위원장의 처남 취업 청탁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두고 "전향적인 야당 탄압 수사"로 판단, 당 차원에서 전면 대응키로 했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이종걸 원내대표 주재로 신공압탄압저지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해철 간사에게 수사 상황을 보고 받았다.··

김성수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당내 신공압탄압저지대책위원회는 이번 수사가 정도에 벗어난 대단히 무리한 수사로 의견을 모았다"며 "국가보안법 위반 사건도 9개월이면 상당히 긴 수사인데 일반 사건에 대해 무려 9개월 이상 수사를 계속하는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문희상 전 비대위원장 수사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수도권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기획 수사라는 의심을 강하게 갖고 있다"며 "대책위원회는 국정 감사 기간 동안에도 주 1회 이상 정례적으로 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