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지자체장 중 부정평가 1위-리얼미터

[the300]긍정평가는 김관용 경북지사>안희정 충남지사>이낙연 전남지사 순

자료제공=리얼미터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전국 17개 시·도지사 중 시·도정 운영을 가장 잘못하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결과가 나왔다. 

7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와 JTBC가 공동으로 실시한 '3월 전국 광역자치단체 평가 조사'에 따르면 홍 지사에 대한 부정평가는 52.2%를 기록했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42.7%), 유정복 인천시장(40.4%), 윤장현 광주시장(40.2%), 서병수 부산시장(39.3%) 순으로 시·도민들로부터 부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시·도정을 잘 수행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는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72.3%로 가장 높았다. 2~5위는 안희정 충남지사(68.2%), 이낙연 전남지사(63.4%), 최문순 강원지사(60.5%), 이시종 충북지사(59.93%) 순으로 나타났다. 

홍 지사는 긍정평가에서도 전달 대비 1.0%포인트(p)하락한 39.3%의 지지율을 보여 유정복 인천시장(37.9%)과 권선택 대전시장(39.2%)에 이어 저조한 순위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측은 "홍 지사는 해외 출장 중 골프 논란과 더불어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무상급식 회동이 결렬돼 유일하게 경상남도에서 무상급식이 중단됐다"며 "이와 관련해 홍 지사의 지지율 하락폭은 크지 않으나 지속적으로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자료제공=리얼미터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시·도지사 중 시·도민들로부터 가장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자치단체장은 안희정 충남지사(68.2%, 17명 중 2위)로 조사됐다. 원희룡 제주지사(56.9%, 8위), 남경필 경기지사(52.3%, 9위), 박원순 서울시장(47.8%), 홍준표 경남지사(39.3%, 15위)가 뒤를 이었다. 

19대 대선주자 적합도 조사에서는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25.3%로 1위에 올랐다. 이어 반기문 UN사무총장 17.0%,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16.9%, 박원순 서울시장 9.3%순으로 순위권에 올랐다. 

△경제 △남북·외교△사회통합 △인격과 도덕성 등 4가지 부문에 대한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 조사는 문 대표가 경제, 남북·외교, 사회통합 부문에서 선두를 차지했고 반 총장이 인격과 도덕성 부문에서 1위에 올랐다. 

각 시·도별 국회의원에 대한 교체 요구 지수는 제주(61.0%), 인천(54.4%), 경남(53.1%), 광주(52.7%) 순으로 높았다. 전국 평균은 50.2%로 나타났다. 

이번 공동조사(정례조사 기준)는 지난달 28일부터 4일 동안 전국 19세 이상 남녀 유권자 1만7000명(17개 시·도 각 1000명씩)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유선 임의전화걸기(RDD)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신뢰수준은 95%(표본오차 전국 ±0.8%p, 광역자치단체 ±3.1%p)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