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자회사 신규사업 매번 실패…5년새 90억대 영업손실

[the300]김희국 새누리당 의원 공개

새누리당 김희국 의원/뉴스1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 자회사에서 5년 100억에 가까운 영업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희국 새누리당 의원이 11일 코레일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2010~2014 코레일 자회사 신규 및 외부진출사업 주요 손익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코레일 자회사(5곳)에서 91억6500만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영업손실 사업을 자세히 살펴보면 코레일네트웍스의 경우 △민간주차장사업 36억5200만원 △카셰어링업 17억6200만원 △레스토랑사업 2억8800만원 △자전거셰어링사업 4300만원 △주차복합사업 6700만원 등 총 58억1200만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코레일관광개발은 △해외여행업 7억8600만원 △렌터카사업 4억300만원 △MICE사업 5억2000만원 △레스토랑사업 3억1700만원 등 총 20억2600만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고, 코레일로지스 △포워딩(국제물류)사업 5700만원, 코레일유통 △온라인쇼핑몰사업 5억4600만원, 코레일테크 △전기통신공사사업 7억2400만원 등 나머지 자회사도 마찬가지로 부진했다. 

코레일 자회사 5곳의 17개 사업 중 12개 사업에서 영업손실이 발생했으며, 특히 코레일 네크웍스의 경우 5년간 진행하는 신규 및 외부진출사업 중 단 한 번도 흑자가 발생한 사업이 없었다.

김 의원은 "코레일 자회사의 신규나 외부진출사업의 경우 대부분 민간영역에서 활성화된 사업으로 경쟁이 치열하다"며 "민간 경쟁사업자와의 경쟁우위 확보가 불확실하고 대외경쟁을 위한 핵심역량과 전문인력이 부족한 점을 감안하면 향후 코레일은 현재 자회사가 수행중인 신규 사업들에 대해 사업 추진 여부를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