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 불러라" vs "우리 소관 아냐"···안행위 국감, 카톡 사찰 공방

[the300][2014 국감]안행위 한 때 정회…'사이버 사찰' 관련 증인 채택 놓고 여야 공방

이석우 다음카카오 대표이사가 16일 오후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속개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등검찰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뉴스1

20일 열린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국정감사는 여야가 사이버 사찰 관련 증인 채택을 두고 공방을 벌이다 오전 한때 정회됐다.

야당은 안행위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국감 도중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사이버 사찰 관련 업체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이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내비게이션까지 사이버 사찰을 하고 있는 만큼 이에 따른 문제를 국감에서 자세히 다뤄야 한다는 입장이다.

안행위 야당 간사인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네이버, 다음카카오, 네이버 밴드, 내비게이션 6개 업체 증인을 신청한 바 있는데 여당 간사인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이 단 한명도 합의해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여당은 사이버 사찰은 법제사법위원회와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관인 만큼 안행위가 나설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다. 이미 이석우 다음카카오 대표가 지난 16일 법사위 국감에 참고인으로 나선데 이어 24일 미방위 국감도 출석하기로 해 겹치기 출석은 무리라는 것이다.

안행위 여당 간사인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은 "이번 사찰 문제는 미방위와 법사위 소관이고 안행위 입장에선 판교테크노밸리 참사 등 다른 현안도 많다"고 말했다.

여야 의원들 간 공방이 계속되자 진영 안행위 위원장은 여야 간사 간 합의를 요구하며 선관위 국감 시작 1시간 만에 정회를 선언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