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군 행사' 취소한 해리스 美대사, 쉐이크쉑 개점식 갔다

[the300] 외교차관 '비판자제' 요청 후 29일 행사 잇단취소...안보행사 불참 '불쾌감' 영향 분석도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29일 서울 종로구 공평동 쉐이크쉑 종각점 개점식을 방문했다. /사진=해리스 대사 트위터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지난 29일 재향군인회(향군) 강연 일정을 취소하고 미국 햄버거 프랜차이즈 개점식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주한 미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해리스 대사는 전날 오후 1시쯤 종로구 공평동의 쉐이크쉑 종각점 개점식에 참석했다.

해리스 대사는 참석 후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쉐이크쉑 10호점의 성대한 개점 행사에 다녀왔다"며 "100% 미국산 앵거스 소고기를 쓰는 맛좋은 미국 브랜드 쉐이크쉑에 축하를 전한다"는 글을 남겼다.

해리스 대사는 당초 이날 오전 9시30분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주최한 'DMZ평화경제국제포럼' 개막식과 오전 11시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향군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향군 행사에선 '한반도 안보정세와 한미동맹 강화'를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었으나 전날 조세영 외교부 1차관으로부터 사실상 초치를 당한 이후 행사를 하루 앞두고 불참을 통보했다.

조 차관이 해리스 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미국 정부의 공개적이고 반복적인 실망 표시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데 대한 불쾌감이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미 대사관은 향군 등 행사 취소 뒤 해리스 대사의 당일 오전 일정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쉐이크쉑 개점식 참석은 이전부터 잡혀있던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