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법무장관 지명, 야당과의 전쟁 선포"

[the300]"주미대사, 문정인 보다는 이수혁이 낫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사 9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금융시장 점검 현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8.09. since1999@newsis.com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에 대해 "야당과 전쟁을 선포하는 개각"이라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현장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 지명에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전 수석은 업무능력에서 낙제점 받았을 뿐 아니라 공무원 휴대폰을 마음대로 감찰하는 등 기본적 인식자체가 잘못된 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동안 조 전 수석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을 추진해왔는데 이것은 이 정권의 패스트트랙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제2의 검찰을 만들고 청와대의 검찰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검찰장악에 이어 청와대 검찰을 만들겠다는 강한 의지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질, 업무능력, 업무태도를 철저히 검증하겠다'며 "특히 SNS로 여러 선동정치에 앞장섰던 분이 법무부 장관에 어울리겠나. 법무부 장관이 가져야할 기본 소양부분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장관급 인사 8명을 교체한 개각 전반에 대해서는 "교체가 가장 필요한 외교·안보라인은 그대로 두고 그대로 간다는 것은 현재 위기를 위기로 인식하지 않는다는 의미"라며 "대한민국 안보 근간인 한미동맹과 한미일 삼각동맹을 외면하겠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주미대사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대신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임명된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특보는 그동안 너무 많은 발언을 해서 한미동맹 근간을 위협하는 위험한 인사"라며 "이수혁 의원 경우 문 특보보다는 낫지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