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광주 방문…'호남물갈이' 아닌 '전체 물갈이' 강조

[the300]공천혁신 필요성 인정…"윤리심판원 제대로 개혁해야"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가 1일 오전 광주 남구 임암동 광주김치타운에서 열린 김장담그기 행사에 참여해 김장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일 공천 물갈이론과 관련, "특정 지역에 한정된 특정 계파, 특정 개인을 거론하는 게 아니라 전체적으로 공천에 대한 원칙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광주 김치타운에서 김장 행사에 참여한 뒤 기자들과 만나 "공천 혁신이 필요한 것은 맞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아울러 안 의원은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가 혁신 전당대회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의 계획을 묻는 질문에 "문 대표도 지금 지도체제로 총선을 치르기 힘들다는 것을 알기에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체제를 제안한 것 아니겠느냐"며 "제 제안이 답이 아니라고 생각하면 더 좋은 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친노(친노무현 전 대통령) 계열인 노영민 새정치연합 의원의 카드단말기 의혹이 안 의원 본인이 제안한 당 부패청산 혁신 대상에 포함되는지 여부를 묻자 "뉴스 확인은 못 했다. 더욱 당에서 윤리심판원을 제대로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인선도 이번 기회에 다시 하고 제도도 정교히 만들어 법적 부분 뿐 아니라 도의적, 정치적 책임까지 묻는 윤리심판원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