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3국 정상회의, 경제협력 강화 기대…北 관련 합의 無 유감"

[the300]한·일 정상회담서 위안부 문제 거론 촉구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한.일.중 정상회의'동북아 3국 협력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은 1일 한·중·일 3국 정상회의 개최와 동북아 평화협력을 위한 공동선언 발표와 관련, "이번 회담을 통해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와 한·중·일 FTA(자유무역협정) 추진동력이 생긴 만큼 동북아 경제협력이 보다 강화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은혜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동북아역사와 영토갈등으로 3년 반 동안 개최하지 못했던 한·중·일 정상회담 프로세스가 복구된 것은 동북아 평화를 위해 바람직한 일"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도 유 대변인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진전된 논의와 합의가 없었다는 것은 유감"이라며 "북핵문제 해결이야말로 동북아 평화협력의 핵심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그는 "더불어 이번 3국 정상회담에서 논의되지 못한 일본의 역사수정주의와 위안부 문제 해결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내일 열리는 한·일 정상회담에서 그동안 국민 앞에 약속했던 바를 실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역사를 직시하고 미래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이 말씀을 가장 새겨들어야 할 당사자는 대통령 본인이라는 것도 지적해 둔다"고 말했다.

유 대변인은 "3국의 교류 협력 강화에 걸림돌이 되는 것이 역사왜곡 문제이고, 박 대통령은 일본과 중국의 역사왜곡에 대한 대응을 스스로 무력화시키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강행하고 있다는 점이 대통령이 직시해야 할 진실"이라며 "사사로운 역사 해석을 역사적 사실로 바꿔치기 하려는 역사 국정교과서 강행 시도를 포기하고 국민과의 관계 개선에 힘써주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