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한일중, FTA 가속화·新산업 공조 강화"

[the300] 한일중 정상, 3국 '비즈니스 서밋' 참석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은 1일 "한일중 FTA(자유무역협정)의 협상을 가속화하고 3국간 교역·투자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한일중 3국이 '창조경제' 등 각국의 신(新)성장산업 육성 정책에 있어 공조를 강화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한일중 정상회담 직후 아베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5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동북아 경제공동체 구축을 위한 협력 △창의와 혁신에 기반한 미래 성장산업에서의 협력 △기후변화 등 글로벌 이슈 공동대응 등 3가지 한일중 협력 방향을 제시했다.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은 3국 경제단체가 제2차 한일중 정상회의(2009년 중국 베이징) 때부터 정상회의와 연계해 개최해 왔다. 한일중 정상회의와 함께 2012년 5월 이후 3년반 만에 열린 이번 서밋에는 3국 기업인 약 4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서밋에서는 행사를 주최한 우리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일본 경단련, 중국 국제무역촉진위원회 간의 교역 및 투자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와 3국 간 전자상거래 유통을 촉진하기 위한 우리 온라인쇼핑협회, 일본 통신판매협회, 중국 전자상무협회의 간 MOU가 체결됐다.

한편 이날 서밋을 계기로 일본, 중국 기업인들과의 1대 1 비즈니스 상담회와 국내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인재채용 상담회도 개최됐다.

서밋에 앞서 이날 오전 같은 곳에서 열린 1대 1 비즈니스 상담회에서 우리 기업 107개사는 중국 47개, 일본 29개 바이어사와 상담을 가졌다.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인재채용 상담회에선 일본 16개사, 중국 4개사가 국내 만 34세 이하의 구직희망 청년들을 대상으로 1대 1 면접을 진행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