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홍준표 '美 평일 골프', 현지 사업가가 접대


↑미국 교포 최모씨가 캘리포니아주 남부 한 골프장에서 평일 라운딩을 즐기는 홍준표 경남도지사를 촬영했다며 제보한 사진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미국 출장 중 업무상 관계가 있는 현지 지인으로부터 골프접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현지 교민 등 관계자에 따르면  홍준표 지사는 지난 20일 오후 미국 남부캘리포니아 어바인(Irvine) 소재 오크 크릭 골프클럽에서 자신의 부인을 대동하고 골프를 쳤다. (관련 기사보기 ☞[단독]"'무상급식 중단' 홍준표, 美 골프장서 평일 라운딩" )
 
홍지사 부부와는 미 현지 사업가로 알려진 주모씨 형제가 함께 라운딩을 했다. 주모씨는 홍지사가 미국 출장길에 투자유치 관련 논의를 하기로 예정돼 있는 20세기 폭스사 투자자문관 자격으로 홍지사와 사업논의차 골프를 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골프 비용은 주모씨가 전액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지사 일행은 경남도가 추진하는 진해 글로벌 테마파크 조성과 관련해 미국 엔터테인먼트 회사인 20세기 폭스사를 방문해 정부의 신규 복합리조트 공모계획을 설명하고 공동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홍 지사는 19~29일 일정으로 미국 서부와 멕시코를 방문 중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노스게이트 마켓 본사 방문을 시작으로 로스앤젤레스(LA) 20세기 폭스사, 샌디에고 해병대를 방문한 뒤 멕시코를 거쳐 29일 귀국할 예정이다.

경상남도청 관계자는 앞서 22일 홍지사의 일정과 관련 "홍 지사는 19일 출국해 24일까지 미국 서부에서 글로벌테마파크 유치 및 경남 우수농식품 수출 양해각서(MOU) 체결 등의 마케팅 활동을 벌인 뒤 25일 멕시코로 이동, 바하칼리포르니아주와 우호교류 MOU를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남도는 그러나 홍 지사의 이날 골프 등 자세한 해외 일정에 대해서는 "휴일이라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홍지사가 미국 현지에서 평일 골프를 친 사실은 현지에서 홍지사 일행을 목격한 교민이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에 제보하면서 알려졌다.
어바인에 거주 중인 40대 교민 최모씨는 22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통화에서 "금요일인 20일 오후 6시쯤 어바인에서 가장 비싼 골프장인 '오크 크릭 골프장'(oak creek golf club)에서 홍 지사와 부인 등 일행이 골프를 마치고 들어오는 모습을 봤다"고 말했다.

최씨는 또 "처음에는 옆에 있는 여성분이 누구인 지 몰랐지만 인터넷상의 사진을 보고 홍 지사의 부인인 줄 알았다"며 "다른 남성 두 명에 대해서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지만 한 명은 많이 그을린 것으로 봐서 현지인, 한 분은 한국에서 오신 분 같았다"고 말했다. 

이 교민은 본인이 '홍지사 일행'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골프 카트에서 짐을 정리하는 모습을 찍은 사진도 함께 제보했다.

'오크 크릭 골프장'은 퍼블릭 골프장이지만 금요일을 포함한 주말 그린피가 카트를 포함해 1인당 180달러(약 20만원)로 미국의 일반 퍼블릭 골프장에 비해 높은 편이다.

홍 지사는 출국 직전인 18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무상급식 문제로 설전을 벌여 주목을 받았다.

홍 지사는 지난해말부터 무상급식 중단을 추진해왔으며 경남도의회는 홍지사가 출국한  19일 본회의를 열고 무상급식을 중단하는 내용의 서민자녀 교육지원 조례를 찬성 44표, 반대 7표, 기권 4표로 가결한 바 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