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원희룡·윤상현 "탄핵 막아야...밑밥 스스로 깔면 안돼"…한동훈 불참

[the300]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나경원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와 윤상현 당대표 후보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투게더포럼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2024.07.11. kch0523@newsis.com /사진=권창회
나경원·원희룡·윤상현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보수 진영의 한 포럼에 참석해 지지를 호소했다. 나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의 탄핵 폭주를 막아내야 한다"고 밝혔다. 원 후보는 "탄핵 밑밥을 (보수가) 스스로 깔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혁신보수가 무엇인지 보여주겠다"고 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는 해당 포럼에 참석하지 않았다. 모처에서 11일 예정된 TV 토론을 준비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해당 포럼에 한 후보 사퇴를 요구하는 연판장을 준비했던 박종진 전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이 연사로 참여하는 것도 불참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나 후보는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보수의 가치를 담다, 투게더 포럼'에서 "이재명 전 대표를 위시한 더불어민주당의 의회 탄핵 폭주를 막아내야 한다"며 "(이재명) 끌어내리기 전문은 나경원이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자꾸 친윤, 친윤 하는데 지금도 친한(친한동훈)이 빠르게 줄서고 있다"며 "권력자가 아닌 국민에게 줄서는 공천혁명을 이루겠다"고 했다.

나 후보는 투게더 포럼 직전 기자들과 만나 "당원들이 안정적으로 우리가 정권을 재창출할 수 있는 그런 후보를 선택한다고 생각한다"며 "진짜 이길 수 있는 후보를 뽑아주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나 후보는 한 후보가 김건희 여사 문자 '읽씹'(읽고 답을 하지 않았다는 뜻의 은어) 논란에 '당무 개입'이라는 표현을 한 것에 대해 "정치적으로 미숙하니까 민주당이 하는 얘기를 스스로 (말)하는 것 아닌가"라며 "우리가 끄집어내지 말아야 할 일들을 자꾸 끄집어내고 있다"고 했다.

원 후보는 "총선 패배로 국민의힘과 대한민국 자유 우파가 큰 위기에 처했다"며 "탄핵 밑밥을 (보수) 스스로 깔면 안 된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갈라지면 안 된다"며 "함께 대통령을 지켜야 한다. 책임당원과 원외당원이 함께 하는 데, 나라를 바로 세우는 데 힘을 모아달라"고 했다.

윤 후보는 공천 혁명 등을 통해 당을 혁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수구꼴통, 타락 집단으로 인식하고 있는 보수의 의미부터 깨야한다"며 "우리가 지금 필요한 게 뭔지 혁신 보수가 뭔지 삶의 양식이 무엇인지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포럼 직후 기자들과 만나 원 후보가 한 후보에 대한 이른바 사천 의혹 등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 "원 후보는 연기피우지 말고 근거가 있으면 확실히 말해야 한다"며 "실체가 있다면 오늘 토론회에서 얘기가 나올 것" 이라고 했다.

또 윤 후보는 "야당 프레임이 국정농단인데 (한 후보가) 걸려들었단 측면에서 나 후보가 말한 것 같다"며 "(김 여사) 문자가 국정농단이라고는 판단하지 않는다"고 했다.

한편 한 후보는 이날 포럼에 참석하지 않았다. 한 후보 측은 이날 오후 예정된 TV토론을 준비하기 위해 참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한 후보 사퇴를 촉구하는 연판장을 준비했던 박 전 당협위원장이 연사로 참여한 것도 불참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