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당원문자 뭐기에…한동훈·원희룡 캠프 정면충돌 격화

[the300](종합)'한동훈 당대표 되면 尹과의 관계 회복 불능 될 것' 내용…한동훈측, 당 선관위에 신고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과 원희룡 전 국토부장관이 23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더 드림핑에서 열린 '성찰과 각오' 당협위원장 워크숍에 참석해 인사나누고 있다.(원희룡 캠프 제공) 2024.6.23/사진=뉴스1
원희룡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측이 당원들에게 발송한 문자메시지를 한동훈 후보측이 당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가운데, 원 후보 측이 이 신고에 대해 "아무런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고종원 원희룡 캠프 부대변인은 6일 논평을 통해 "한 후보 측은 우리 캠프가 당원 대상으로 문자를 발송한 것에 대해 아무런 근거 없이 선관위에 신고하고 흠집내기에 몰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총선 당시 문자를 '읽씹(읽고 답하지 않음)'하지 않고 신속하게 방안을 마련해 대처했다면 선거 결과는 분명 달라졌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원 후보 측은 전날 당원들에게 "자신만 옳다는 생각을 버리지 않은 채로 당 대표가 되면 당과 대통령의 관계는 회복 불능 상태가 될 것이고 당은 사분오열된다"며 "한동훈 후보에게 당을 맡기면 안 된다. 이번에는 원희룡에게 맡겨야 한다"는 내용의 홍보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한 후보 캠프는 원 후보측의 문자메시지가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규정'을 위반했다며 당 선관위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한 후보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원 후보 측이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에 후보 비방, 인신공격성 내용이 포함돼 있어 선관위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한 후보 측은 원 후보 측이 당규를 위반했다는 입장이다. 당규 제39조 7항은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든 후보자 비방 및 흑색선전, 인신공격,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행위로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