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화성 배터리 공장 화재에 "생명 구하는 데 총력 다해달라"

[the300]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서 정청래 최고위원과 대화하고 있다. 2024.6.2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경기도 화성의 한 리튬전지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다수의 사상자가 나왔다는 보도에 "국민 생명을 구하는데 총력을 다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 전 대표는 24일 오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화성 한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참사가 벌어졌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 전 대표는 "안타깝게 희생된 분의 명복을 빌며 유족 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아울러 치료를 받고 계신 피해자 분들의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며 "일분일초가 시급한 위기 상황이다. 당국은 행정력과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화재를 신속히 진압하고 추가적인 인명 피해가 이어지지 않도록 총력을 다해달라"고 했다.

이어 "구조대원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며 "조속한 구조작업을 통해 연락두절됐던 모든 분들께서 무사히 가족 품으로 무사 귀환하길 함께 기도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데 과잉대응이란 없다"며 "사고의 원인을 명확히 밝히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하는데도 앞장서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이해식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화재로 안타깝게 희생된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물로는 진화가 불가능한 리튬 전지 제조 시설의 특성상 진압과 구조에 어려움이 클 것"이라고 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이어 "그럼에도 가장 중요한 것은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부디 화재의 빠른 진화가 이뤄지기를 기원하겠다"고 했다.

한편 경기 화성소방서는 이날 오후 4시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 리튬전지 제조공장(아리셀) 화재 관련 현장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파악된 인명 피해는 사망 9명, 중상 2명, 경상 2명이라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3시15분 초진을 하고 진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