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권 도전' 한동훈 "화성 화재, 사회적 자원 총동원해 구조해야"

[the300]

24일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일차전지 제조 공장 아리셀에서 화재가 발생, 소방대원들이 화재진압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기 화성 전곡리 한 리튬전지 제조공장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가 발생한 것과 관련, 국민의힘 당권에 도전하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사회적 자원을 총동원해 진화와 인명 구조에 힘써달라"고 요청했다.

한 전 위원장은 24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우선 화재로 유명을 달리한 노동자 등 희생자 분들과 그 가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은 또 "화재 진압과 구호에 최선을 다하는 소방, 경찰, 의료 인력의 안전에도 만전을 다해주길 부탁드린다"며 "현재 고립되거나 실종된 직원분들의 무사 귀환을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했다.

경기 화성시 소재 리튬전지 제조공장 아리셀에서 발생한 화재로 1명이 숨지고 20여명이 실종된 가운데 구조대가 건물 내부로 진입해 구조 작업을 시작했다.

한편 이날 화재는 오전 10시31분쯤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후 3시 기준 사망자 1명, 중경상자 6명, 실종자는 23명이다. 구조대는 실종자 23명의 휴대폰 위치 추적을 토대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