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대의 코미디" "당명에 '민주' 쓰지마"…이재명 연임 도전, 與 십자포화

[the3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연임 도전을 위해 당대표직을 사임한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당대표직을 내려놓고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을 것이었다면 사퇴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하며 대표 연임 도전 의지를 보인 것에 대해 여권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 중 한 명인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이 대표를 겨냥해 "당을 사당화해 '민주당의 아버지'로 등극하더니 결국 대표 연임을 위해 대표직을 사퇴하는 희대의 정치코미디를 연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같은 사태에는 우리의 책임도 있다. '공정과 상식'을 기치로 집권했음에도 '왜 범죄자가 교도소에 있지 않고 국회에서 활개를 치느냐'는 국민의 울분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다"며 "늦었지만 이제라도 굳게 뭉쳐 헌정파괴세력의 준동을 막아야만 한다"고 했다.

또 다른 당권 주자인 나경원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민주당은 이제 '민주'라는 말을 못 쓰지 않을까 생각을 한다"며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지금 건강한 레이스가 시작된다면 한 쪽은 일당강화체제로 가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표를 지낸 김기현 의원도 이날 SNS에 "전과 4범 출신의 범죄 피고인인 이 대표 한 사람에게 이렇게 비정상적으로 몰빵으로 일관하는 것을 보면 '민주당의 아버지는 이재명'이라는 사실이 생생하게 실감난다"고 썼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주권자인 국민은 온데간데없이 이 대표 한 사람에게만 충성하라고 의회 권력을 주신 것이 아님을 명심하시기 바란다"며 "'또대명'(또 대표는 이재명)은 분명 대한민국의 흑역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역시 자신의 SNS에 "얼굴에 점 찍고 돌아와 다른 사람 연기를 했던 모 드라마의 여의도 버전이라고 할 만하다. 차라리 민주당 전당대회의 부제를 '대표의 유혹'으로 정하면 어떨까 한다"고 적었다.

이어 "이런 사태는 예견된 일이기도 하다. 당 최고위원이 당대표를 '민주당의 아버지'로 까지 떠받드는데 아버지를 바꾸지 않는 것이 '민주당식 예법' 아니겠느냐. 이미 민주당은 정서적으로 '어버이 수령체제'를 확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또 "민주당에서 전당대회란 선거가 아니라 사실상 당대표 추대일 뿐이다. 지금 민주당의 행태, 북한의 조선노동당이 김일성을 '영원한 수령'으로 규정하고 있는 것과 별반 다르지도 않다"며 "민주당 의원들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물 마시듯 민주주의를 외치더니 고작 하는 일이 조선노동당 아류 정당이냐"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