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분이었어?…'기생충 가득' 북한 오물풍선, 체제 균열 드러나

[the300] 北, '수령(김정일·김정은) 가르침' 문건 훼손 최대 사형

북한이 살포한 오물풍선 안에서 발견된 기생충들. 통일부는 기생충들이 인분으로부터 유래됐을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화학비료 대신 인분비료를 사용하는 등 주로 보건환경 후진국에서 식별되는 모습이다. / 사진=통일부

북한이 우리나라를 위협하기 위해 살포한 오물풍선의 내용물이 역설적으로 북한 내 열악한 생활 실태를 보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물풍선 안에 화학비료 대신 인분비료를 사용할 때 나오는 기생충이 발견되거나 옷감을 덧대어 만든 마스크 등이 나왔다. 특히 북한에서 '수령 가르침 문건 훼손' 행위는 최대 사형에 처하지만 오물풍선에는 '김정일·김정은 우상화 문건'을 폐기한 표지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통일부는 24일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북한 살포 오물 분석결과 자료'를 발표했다. 북한은 지난달 28일부터 현재까지 담배꽁초, 종이, 쓰레기 등을 담은 오물풍선을 우리나라를 향해 4차례 살포한 바 있다. 이로 인해 서울·경기 지역에서 차량과 주택이 파손되는 피해가 12건 접수되기도 했다. 북한은 이번주 중 오물풍선을 추가 살포할 가능성도 있다.

통일부가 24일 발표한 북한의 오물풍선 분석 결과. 북한 내 열악한 사회 실태를 보여준다. / 사진=통일부

통일부가 전문기관과 오물을 분석한 결과 토양에서 사는 기생충이 다량 발견됐다. 특히 기생충에 묻어 있는 토양을 분석하자 사람 유전자도 발견됐다. 이는 기생충들이 인분으로부터 유래됐을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게 통일부의 설명이다. 화학비료 대신 인분비료를 사용하는 등 주로 보건환경 후진국에서 식별되는 모습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우리 군이 수거한 북한의 오물은 소량"이라며 "이로 인한 토지 오염, 감염병 우려 등의 위해요소는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오물풍선 안에는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 대원수님' '조선로동당 총비서' 등 김정일·김정은 우상화 종이를 폐기한 흔적도 발견됐다. / 사진=통일부

이번 분석에선 '김정일·김정은 우상화 문건 표지'를 방치·폐기한 모습도 포착됐다. 살포된 오물 중에는 '위대한 령도자(영도자) 김정일 대원수님 교시' 등이라고 적힌 문건 표지가 포함됐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를 뜻하는 '조선로동당 총비서로 높이…' 등이 적혀 있는 문건도 오물 속에서 발견됐다. 북한 형법 64조에 따르면 '수령 교시(가르침) 문건 훼손' 행위는 최대 사형에 처할 수 있다.

또 북한 주민의 심각한 생활난을 보여주는 '생필품 쓰레기'도 다량 발견됐다. 특히 아동용 의류·양말은 심각하게 낡은 상태였다. 몇 번씩 기워 신은 양말, 옷감을 덧대어 만든 마스크와 장갑, 구멍 난 유아용 바지 등이 포함됐다. 이 외에도 북한은 과거 대북지원 물품을 오물풍선 소재로 활용하기도 했다. 미국 월트 디즈니사의 미키마우스, 일본 산리오사의 헬로키티 등의 캐릭터 상품을 복제한 모조품도 발견됐다.

북한 오물풍선 안에 미국 월트 디즈니사의 미키마우스, 일본 산리오사의 헬로키티 등을 복제한 모조품도 다량 발견됐다. / 사진=통일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