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나경원·한동훈·원희룡 향해 "尹 추종 아닌 국정쇄신 필요"

[the300]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 선언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24.6.2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나경원 의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연쇄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범야권이 일제히 이를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즉각적인 국회 등원을 촉구하며 "당권 주자에게 필요한 건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마음)추종안'이 아니라 국정쇄신안"이라고 했다. 조국혁신당은 방탄 출마 의혹을 제기했고 개혁신당은 과오에 대한 반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강유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3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나경원 의원은 '대통령한테 각 세우면 진짜 폭망(폭삭 망하다의 줄임말)'이라며 벌써부터 눈도장 찍기 바쁘고 원희룡 전 장관은 김건희 여사 가족의 양평고속도로 특혜 의혹 방어에 온몸을 던진 인물"이라며 "해외 직구에 분노했던 한동훈 전 위원장은 채상병 특검법이나 김건희 여사 특검법 앞에선 입을 다문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당권 주자들이 국민의 마음을 돌리는 첫 번째 길은 (여당 의원들의) 국회 등원 촉구"라며 "변하지 않으면 망한다며 한숨을 쉬는 것은 비단 당권 도전을 포기한 유승민 전 의원만이 아니라 국민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헌정사상 최초의 과반 미달 여당이다. 이 역사적 참패는 윤석열정부의 성적표이자 민생을 외면한 집권당에 대한 매서운 경고였다"며 "민심·정의·대의는 국회에 있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바라기'를 멈추고 국회로 돌아와 여당의 본분과 민심에 충실하라"고 했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세 사람 모두 반성과 변화를 외쳤지만 무엇을 반성하고 바꿔가겠다는 것인지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윤석열 대통령의 일방통행식 국정운영과 불통의 입틀막 정치에 대해 침묵하고 반성과 변화를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국민은 윤 대통령을 추종해온 세 당권주자를 기대는커녕 의심의 눈초리로 지켜본다. 말뿐인 변화와 혁신이 아니라면 용산을 향해 분명하게 독선과 불통의 국정운영을 바꾸고 채상병 특검법이나 김건희 여사 특검법을 수용하라고 요구하라"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이동하며 지지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2024.06.23. kch0523@newsis.com /사진=권창회

22대 국회 제1호 법안으로 '한동훈 특검법(한동훈 전 법무부 장관의 검사·장관 재직 시 비위 의혹 및 가족의 비위 의혹 등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한 조국혁신당은 한 전 비대위원장뿐만 아니라 나 의원, 원 전 장관 등이 사법리스크에 휩싸였다며 이번 당권 도전이 방탄 출마라고 주장했다.

황현선 조국혁신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공교롭게도 세 사람 모두 재판과 관련해 자유롭지 못한 분들"이라며 "나경원 의원의 패스트트랙 1심 재판이 현재 진행 중이고 원희룡 전 장관도 양평고속도로 논란과 선거개입 문제로 고발당한 상태"라고 했다.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는 "과오에 대한 반성 없이 '윤석열 정부의 성공'만 경전마냥 읊어대는 모습은 목불인견(눈 뜨고 차마 볼 수 없다는 뜻의 사자성어)"이라고 밝혔다. 또 "국민의힘은 고장 난 자동차다. 정비소에 가봤자 수리비가 더 많이 든다. 그런 자동차는 아까워 말고 얼른 새 차로 바꾸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라고 했다.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는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1시간 간격으로 나 의원, 한 전 위원장, 원 전 장관 순으로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후보 3명의 출마 기자회견이 열렸다.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기 전 지지자를 향해 손들고 있다. 2024.6.2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