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표 출마' 원희룡 "싸우다 망할 수 있다는 걱정…절박하다"

[the300]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국민의힘 당권 도전을 공식화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김기현 의원실을 찾아 김 의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2021.6.2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자칫 (여당 내부에서) 싸우다 망하는 결과가 올 수 있다는 많은 당원과 국민의 걱정을 제가 절박하게 받아들이게 됐다"며 "더 큰 희생이 따르더라도 저를 던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해 (출마에) 동의하게 됐다"고 말했다.

원 전 장관은 21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무도한 야당 지도부를 상대해야 하는 그런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원 전 장관은 '싸우다 망할 수 있다'는 말이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한 것이냐는 질문에 "특정인을 지칭해서 하는 말은 아니다. 저 자신에게도 적용되는 말이다"면서도 "자기 책임은 전혀 없고 모든 게 남의 책임이라고 비판하면서 정치적 자산, 기회를 개인화하려는 이런 식의 정치는 오래가지 못하고 국민을 걱정시킨다"고 했다.

원 전 장관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이달 23일 출마선언 기자회견 계획을 알렸다. 앞서 원 전 장관은 전날 언론에 보낸 메시지에서 "지난 총선 패배 이후 대한민국과 당의 미래에 대해 숙고한 결과, 지금은 당과 정부가 한마음 한뜻으로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온전히 받드는 변화와 개혁을 이뤄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원 전 장관은 "총선 패배 이후 물가 문제라든지 생활 지원금 문제라든지 이런 게 표심을 많이 흔드는 걸 보면서 우리 당이 앞으로 특히 수도권과 청년, 자영업자, 직장인들을 중심으로 해서 지지를 끌어올리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하나 이런 문제에 몰두하고 있었다"며 "제가 나설 때가 아니라는 생각을 갖고 있었는데 진행되는 상황을 보니 우리 당과 정부는 친윤(친윤석열)이다 반윤이다 (하고 있었다)"고 했다.

원 전 장관은 "모두 연합하고 힘을 합쳐서 국민들의 생활을 나아지게 하는 정치를 여당으로서 펼치기도 버거운 상황"이라며 "정말 한 마음 한 뜻으로 똘똘 뭉치고 그 안에서 방법과 견해 차이 있으면 생산적인 당내 논쟁과 사전 협의를 통해서 하나되는 그런 여당 만들어나가는 게 정치다. 이게 평소 소신인데 잘 안되고 불행한 결과가 나올 수 있겠다는 걱정을 받아들이게 됐다"고 밝혔다.

원 전 장관은 "앞으로 (윤 대통령) 임기가 3년 남았는데 (어떻게) 국정동력을 회복회복하겠냐는 점에서 절박함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먼저 뛰는 분들한테 안 나설 것이니 도와주겠다 덕담 내지 진심으로 이야기했는데 그분들을 당황하게 한 결과가 있어 인간적으로 미안한 것도 있다"고 했다.

원 전 장관은 윤 대통령과의 만남에 대해 "엘살바도르 특사 직후 보고를 드려야 하는데 (못해서) 특사보고 하러 갔었다"며 "당시에는 남 이야기만 하고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출마 결심은 그와 별개로 대통령께는 전화상으로 구두보고 드린건 사실"이라며 "의례적 덕담 듣는 수준이었다"고 했다.

한편 원 전 장관은 이날 의원회관을 찾고 김기현 전 국민의힘 대표와 혁신위원장을 맡았던 인요한 국민의힘 의원 등을 방문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