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동 어려운 참전용사 찾아간 윤 대통령 "저희가 잘 모시겠다"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경기 수원 보훈요양원을 방문, 국가유공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2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거동이 어려운 참전용사들을 찾아 "저희가 잘 모시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1일 경기 수원 보훈보양원을 방문해 국가유공자 어르신들을 위문하고 국가에 대한 헌신과 희생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현직 대통령이 보훈요양원을 단독 일정으로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통령실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마련된 이번 방문에 대해 "유공자들의 고귀한 헌신이 제대로 예우받는 사회를 실현해 나가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담아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요양원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먼저 재활치료실을 찾아 입소 어르신들의 재활 활동을 참관했다. 작업치료실도 방문해 요양원 관계자로부터 운전게임, 퀴즈, 그림 맞추기 등 시청각 도구를 활용한 인지훈련 프로그램에 대한 설명을 듣고 어르신들의 치료 활동을 참관했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수원보훈요양원 내 요양동을 방문해 국가유공자 어르신에게 영웅의 제복을 수여하며 국가에 대한 헌신에 감사를 표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6.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최진석
이어 윤 대통령은 참전용사 4명이 거주하는 요양실을 찾았다. 윤 대통령은 거동이 어려워 침상에 누워 있는 참전용사 어르신들에게 보행은 괜찮으신지, 물리치료로 무릎은 좀 나아지고 계시는지 등을 물으며 안부를 챙겼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참전용사들에게 '영웅의 제복'(참전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을 국가와 국민이 함께 기억하고 최고의 예우를 다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윤석열 정부에서 만든 의복형 기념품)을 선물했다. 윤 대통령은 6·25 참전용사였던 이진용씨(87)에게 "저희가 작년에 마련한 6·25 참전용사 제복입니다"라고 말하며 상의 단추를 채우고 가슴에 '나라사랑 큰나무 배지'를 달아 드렸다. 이후 훈장도 올바르게 매만졌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수원보훈요양원 내 프로그램실에서 열린 나라사랑 액자만들기 프로그램에 참여, 격려문구를 작성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6.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최진석
윤 대통령은 이날 요양원에서 '나라사랑 액자 만들기' 미술치료 활동을 함께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종이 액자에 '영웅들을 기억하겠습니다'라는 문구를 적어 넣으며 국가를 위해 희생한 영웅들에 대한 존중과 예우를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액자 만들기 활동을 끝낸 어르신들이 자신이 만든 액자를 건네며 사인을 요청하자 "얼마든지요"라며 일일이 응했다.

윤 대통령은 요양원을 나서기 전 입소 어르신들 및 직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악수로 인사를 나눴다. 요양원 입구에서 윤 대통령을 배웅하는 직원들과도 모두 악수하며 "고생 많으십니다"라고 격려를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에서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 등이, 대통령실에서 전광삼 시민사회수석 등이 참석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