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與 전당대회, 윤 대통령 의중 작용 시작…한동훈 포기 압박"

[the300]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1호 법안인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선거비 보존 범위 확대, 법정 선거비용 한도 축소 등 정치적 약자를 위한 '반값선거법(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의 내용을 밝혔다. 2024.6.20/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의 7·23 국민의힘 전당대회 출마와 관련해 "윤 대통령이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벌어지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원 전 장관과 대통령의 친밀도를 생각해 봤을 때 대통령과 상의가 있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이 원 전 장관을 내세움으로써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전당대회를 포기하란 뜻의 메시지를 보냈다는 해석이다.

이 의원은 "(원 장관의 출마선언은) 나머지 후보들에 보내는 메시지 성격도 있지 않겠나"라며 "지난 전당대회에서 일어난, 소위 대통령과 교감이 적었던 후보들에 대해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표현이 있었던 것과 같다"고 했다.

이 의원은 "다른 당의 전당대회니까 지켜보는 입장으로 말씀드리지만, 대통령의 의중이 작용하기 시작했다"고 했다.

한편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1호 법안으로 '정치적 약자를 위한 반값선거법'이라는 약칭의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은 단체 문자를 선거관리위원회가 위탁 발송하도록 하며, 선관위가 포털 광고를 균등하게 시행하도록 한다. 아울러 선거비 보전 범위는 확대하고 선거비용 한도는 축소한다.

이 의원은 "유권자로부터 제대로 검증받은 후보가 공직에 진출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준비하고 우리 정치권에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