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종건 방사청장 "폴란드, 9월 4조원대 K-2 전차 추가계약 기대"

[the300]

석종건 방위사업청장이 지난 18일(현지시간) 유럽 최대 방산전시회 유로사토리 2024가 열리고 있는 파리 노르 빌팽트 컨벤션센터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사진=국방부 공동취재단

석종건 방위사업청장이 오는 9월 폴란드에 4조원대 규모로 K-2 전차를 추가 수출하는 계약이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2022년 8월 폴란드에 K-2 전차 180대를 납품하는 1차 실행 계약을 맺은 데 이어 약 2년 만에 2차 납품 계약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석 청장은 지난 1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근교의 '노르 빌팽트 컨벤션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2024 유로사토리' 전시회에서 국방부 공동취재단과 만나 "오는 9월 폴란드에서 열리는 국제방위산업 전시회(MSPO)를 계기로 K-2 전차 수출 2차 실행 계약을 체결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같이 말했다.

석 청장은 "K-2 전차 2차 실행 계약을 올해 중으로 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신뢰성 있게 협상하고 있다"며 "MSPO가 열리면 그때 계약하는 목표를 갖고 있다"고 했다.

한국과 폴란드 정부 간 협상은 20일 신원식 국방부 장관의 폴란드 방문을 계기로 더욱 속도를 낼 전망이다. 신 장관은 이날 폴란드 부총리 겸 국방장관과 한·폴란드 국방·방산협력 공동위원회를 개최하며 오는 21일에는 한·폴란드 전략대화에 참석한다.

K-2 제조사인 현대로템은 2022년 폴란드에 K-2 전차를 1000대 납품한다는 기본 계약을 맺었다. 이 가운데 180대에 대해 처음으로 실행 계약을 맺었다. 이후 나머지 820대에 대한 구체적인 납품 계약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는데, 2차 계약이 이뤄지면 내년 납품이 완료되는 1차 물량에 이어 2026년 이후까지 K-2 전차의 수출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석 청장은 이달 말로 다가온 폴란드와의 K-9 자주포 2차 납품 계약에 대한 금융계약 체결 마감 시한이 연장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해 12월 폴란드와 3조원대의 K9 자주포 수출 계약을 맺었으나, 다음달까지 당국 간 별도의 수출 금융지원 계약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실행 계약 효력이 사라지는 상황이다.

지난 2월 국회를 통과한 '수출입은행법 개정안'도 금융 계약에 영향을 미쳤다. 법 개정으로 수출입은행의 정책지원금 자본금 한도가 기존 15조원에서 25조원으로 늘어나게 되면서 방산 관련 수출 금융을 지원할 여력이 커졌기 때문이다. 다만 한도가 올라갔을 뿐 당장 방산 수출 지원금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자본금이 10조원 더 늘어난 건 아니다.

이에 대해 석 청장은 "25조원을 한 번에 다 채울 수는 없고 매년 채워갈 것"이라며 "중요한 건 우리 정부가 이렇게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폴란드 등 주요 수입국에 보여주고 양국 간 신뢰를 형성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석 청장은 방산 수출 활성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이 상대국들과 신뢰를 쌓는 데 기여했다고 봤다. 그는 "요즘 우리 방산 수입국 관계자들을 만나면 장관도 차관도 모두 나에게 '브라더, 브라더'라고 한다"라며 "(상대국 관계자들이) '한국은 무기를 무조건 많이 팔려고 하는 게 아니고 상대국의 안보, 경제 발전을 고민하고 같이 간다는 느낌을 줘서 좋다'고 한다"고 말했다.

지난 2월 취임한 석 청장은 이번에 세계 3대 방산 전시회인 유로사토리에 참석한 소감으로 "외국의 많은 군인들, 업체에서 우리 기업에 관심을 많이 갖고 있는 걸 확인했다"라며 "저 또한 아주 흐뭇하고 자랑스럽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