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상임위 배분 협상 오늘도 '빈손'…결국 18개 모두 민주당 차지?

[the300]

배준영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추경호 원내대표, 우원식 국회의장,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성준 원내수석부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구성 논의 등을 위해 회동 전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22대 국회 상임위원회를 배분하는 원구성 협상을 위해 연이틀 만났지만 이렇다 할 결론을 내지 못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18일 기자들에게 "오전 박성준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만나 국회 원구성에 관해 논의했지만 아쉽게도 말씀드릴만한 진전이나 내용이 없다"고 공지했다.

22대 국회 임기가 시작한 지난달 말 전후로 국민의힘은 1당이 국회의장을 맡고 2당이 법제사법위원장을 맡는 관례가 지켜져야 한다고 지속적으로 주장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지난 10일 본회의에서 법사위 등 주요 11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강행했다.

이후 여야는 1주일간 원구성 관련 협상을 하지 않았다. 그 사이 국민의힘은 매일 의원총회를 열어 대응방안을 논의했고 민주당은 국민의힘 의원들 불참 속에 '반쪽' 상임위를 열었다.

민주당은 나머지 7개 상임위원장 선출도 마무리해야 한다며 우원식 국회의장에게 지난 17일 본회의 개최를 요구했다. 그러나 우 의장은 합의가 필요하다며 본회의를 열지 않고 여야 원내대표간 만남을 주선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날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난 뒤 "기존 입장과 논리를 서로 설명하고 확인하는 대화가 길었다. 결론적으로는 오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도 "지난 10일에 11개 상임위원장을 구성한 후 1주일이 지났는데 추가로 진전되는 부분이 없어 저희도 답답하게 생각한다"며 "최대한 양자 간 합의를 끌어내도록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여야는 지속적으로 대화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배준영 원내수석은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야간 원구성 협상이 끝내 불발되면 18개 상임위원장이 모두 민주당 몫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있다. 우 의장은 이달 임시국회 내 예정된 교섭단체 대표 연설과 대정부질문 등 일정을 고려할 때 빠르게 원구성이 마무리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도 이번주 내에 무조건 원구성을 완료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