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집단휴진 의료계에 "돌아오라"…필수의료 등 의료개혁 당론 추진

[the300]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인요한 국민의힘 의료개혁특위 위원장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료개혁특별위원회 당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2024.6.1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서울대 의대 일부 교수들을 시작으로 한 의료계의 집단 휴진이 17일부터 본격화한 가운데 정부와 여당은 의료계를 향해 '대화의 장'으로 돌아올 것을 촉구했다.

정부와 여당은 이날 오후 의료개혁특별위원회 당정회의를 열어 의료계 집단 휴직 사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집단행동으로 인한 의료 공백은 환자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할 뿐"이라며 "부디 서울대 의대 교수와 의협 지도부는 휴진으로 피해받는 환자들의 고통에 귀 기울여 현장으로 돌아와 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힘도 여당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며 '필수의료 및 지역의료격차해소특별법' 등 의료개혁 관련 법률의 당론 추진 등을 약속했다.

국민의힘 의료개혁특위 위원장을 맡은 인요한 의원은 "의사들이 환자 옆으로 돌아가기 위한 방법론에서 가장 좋은 방법을 찾겠다"며 "한 번의 만남으로 모든 문제가 해결될 것은 아니고 점차 가능하면 빨리 해결 방법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당정은 현재 정부가 추진하는 의료 개혁 과제들이 의료계에서도 오랫동안 필요성을 제기한 부분인 만큼, 세부적인 차이에 대해선 대화를 통해 해법을 찾을 것을 촉구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당정에서 "의협이 제시한 대정부 3대 요구안-정부는 불법적 전면 휴진 전제로 정책 사항 요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정부-의료계 간 진정성 있는 대화 통해 현안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를 희망한다는 게 정부 입장"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의료계 불법 진료 거부에 대한 비상대책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불법 진료 거부'라는 표현을 통해 의사들의 집단 휴진 움직임에 굴복하지 않고 의료개혁 소명을 완수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 의과대학 산하 서울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보라매병원·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개 병원 교수들은 이날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한다. 대한의사협회(의협)도 오는 18일부터 집단 휴진에 돌입한다. 휴진에는 개원의, 40개 의과대학이 포함된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전국의과대학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전의교협 조사 결과 지난 14일 기준으로 이번 휴진에 참여하는 의대는 35곳, 병원은 50곳 이상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