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MZ' 김재섭 "제 소임은 당 망친 친윤 개혁…당대표 출마 고민"

[the300]

김재섭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국민의힘 쇄신을 이끌 젊은 기수로 거론되고 있는 김재섭 국민의힘 의원(37)이 이틀 연속 당대표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의원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의원총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면서도 "당이 어려운 상황이고 그 가운데에서 제 역할을 계속 고민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최근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과 식사를 했다는 보도가 있다'는 질문에는 "제 정치적 소임은 친윤이라는 이름으로 당을 망쳐놓은 사람들을 개혁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출마설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친윤 의원들이 김 의원을 내세워 대립각을 세우려 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있다'는 질문에는 "친윤이라는 이름으로 당을 망쳐놓은 사람들을 개혁하는 것이 제 소임이지 친윤계 지원을 받거나 이럴 생각은 없다"고 했다.

최근 자신과 관련한 보도가 많아지는 데 대해서는 "김재섭에 대한 기대가 크다보니 여기저기서 이야기들이 있는 것 같다. 저는 주변에서 어떤 이야기를 하든 김재섭의 길을 걸어갈 생각"이라며 "당의 개혁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전날에는 기자들에게 "당의 개혁이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이라는 생각이 되고 그 가운데서 제 역할 같은 것들을 고민하고 있다"며 "(그 역할이) 전당대회 주자로 나가는 방법일 수 있고 누군가를 도울 수 있는 방법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30대인 김 의원은 이번 총선 더불어민주당의 텃밭인 서울 도봉구갑에서 안귀령 민주당 후보를 약 1%포인트(P)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다. 국민의힘의 참패로 끝난 총선 이후 당 내외부에서는 김 의원같이 젊고 상징성 있는 인물이 대표를 맡아 당을 쇄신하는 작업을 맡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나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