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영진 "이재명에 '당헌당규 개정' 반대했으나...변화는 없었다"

[the300]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8회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김영진, 조정식 사무총장과 대화를 하고 있다. 2023.07.27. 20hwan@newsis.com

더불어민주당 당헌·당규 개정에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었던 김영진 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표에게 최근 거듭 재고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른바 '찐명계(진짜 이재명계)'로 알려진 핵심 측근 7인회로 분류된다.

김 의원은 14일 오전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당헌·당규 개정에 반대 의견을 전달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에 이재명 대표와 최근에 연락한 적 있느냐는 진행자 물음에 "(다시 한번) 시기·방법·절차·내용 등에 있어 조금 조절했다는 의견을 (이재명 대표에게) 전달했다"며 "(이 대표가) 깊게 들었는데 변화는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원조친명 핵심그룹'이란 세간의 평가가 맞느냔 질문에는 "(7인회가) 모임으로 존재하거나 집단적으로 논의해서 결정하는 그런 것은 없다"며 "(7인회로 분류되는 측근들) 가운데 총선에서 살아남은 사람이 적다"고 설명했다. 7인회의 좌장으로 불리는 정성호 의원에 대해서는 "(이 대표에게) 당내에서 다양한 목소리와 쓴소리를 전해야 하는 위치고 (이 대표와도) 그런 관계다"고 했다.

이에 진행자가 정 의원과 같이 '레드팀'(조직 내 취약점을 발견해 공격해야 하는 역할의 구성원)이냐고 질문하자 "레드팀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며 "민주당은 제가 가장 사랑하는 정당이고 민주당이 국민의 삶과 미래를 책임지는 정당으로 가야 한다는 게 제 정치적 목적"이라고 대답했다.

김 의원은 "그 속에 이재명 대표가 있기 때문에 이 대표의 승리를 위해서도 단 한 표라도 많게 이기는 방향으로 가야 된다고 하는 정치인의 기본적인 입장이 있는 거다. 제 입장에 따라서 하고 있다"며 "당헌·당규 개정안이 과연 국민의 눈높이 그러고 당원의 눈높이에 맞춰서 민주당을 확장하고 국민들 속에서 민주당이 신뢰를 만들어 나가는 방향에 맞겠는지 틀리겠는지 이 기준에 근거해서 (이 대표에게 우려를) 전달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이 대표를 보좌하는 현재 당 지도부는) 윤석열정부가 과도하게 야당을 탄압하고 이재명 대표 죽이기에 혈안이 돼 있는 상태서 다른 대응 방식이 필요하다고 보는 것 같다"며 "저는 그렇다 하더라도 민주당이 지켜왔던 룰과 민주적인 논의의 결정 등은 따라야 한다고 보는 입장"이라고 했다. 이어 "대표 연임이나 원내대표·국회의장 (선출 과정에서의) 당원권 강화 등은 이와 무관하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대선에 출마하려는 당 대표의 사퇴 시한에 예외를 두는 조항 신설 등의 내용이 담긴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했다. 당 대표 및 최고위원의 사퇴 시한과 관련해서는 '상당하거나 특별한 사유가 있을 때 당무위원회가 결정할 수 있다'는 예외 조항이 포함됐다. 현행 당헌은 당 대표 및 최고위원이 대선에 출마할 경우 선거일 1년 전 사퇴하도록 규정하는데 이를 개정하려는 것을 두고 이 대표 연임과 대권 가도를 뒷받침하기 위함이란 해석이 나왔다.

개정안이 의결된 직후 김 의원은 "참외밭에서 신발 바꿔 신지 말고 오얏나무 아래에서 갓 고쳐 쓰지 말라는 말이 있는 것이다. 굳이 오해를 살 일을 왜 하느냐"고 지적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