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24년 만에 북한 방문 초읽기…정부 "유엔 안보리 결의 지켜야"

[the300] 북러 정상회담 임박

지난해 9월 러시아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함께 보스토니치 우주기지 참관을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대통령실이 수일 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당국은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한러 간 필요한 소통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푸틴 대통령의 방북설 관련 질문을 받고 "정부는 푸틴 대통령의 방북 준비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러시아와 북한 간 교류 협력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는 가운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대변인은 "한국과 러시아 간 한반도 문제에 관련한 필요한 소통은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관련 당국자는 '북러 간 무기거래 관련 한국측 우려사항도 러시아 측에 제기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북러 간 군사협력 관련 우리 입장은 공개적으로도, 외교채널 통해서도 계속 전달하고 있다"고 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2일 노동당 중앙간부학교 건설에 참여한 군인들과 기념촬영을 한 이후 마이바흐 벤츠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이 차량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면서 김 위원장에게 제공한 선물이다. / 사진=뉴시스

북한과 러시아 정부의 공식발표는 없지만 외교가에선 오는 18일 또는 19일쯤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러시아에서 만난 바 있다. 푸틴이 방북한다면 2000년 7월 평양에서 김정일 전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회담한 이후 24년 만이다.

당시 푸틴은 러시아 대통령에 갓 당선된 국제무대 신인이었고 북한은 1차 핵실험(2006년 10월)도 하지 않은 상태였다. 이후 북한은 핵·미사일 전력을 거의 완성했고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인 러시아에 탄약을 공급하는 대가로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를 회피하는 보호망을 제공받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방북의 의미는 과거와 다르다는 평가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12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프레스센터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과 만나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며칠 앞으로 다가왔다"며 "(푸틴 방북과) 비슷한 시기에 전개되는 한국과 중국의 외교안보 전략대화 등을 고려하면서 주요 우방국과 전략적 파트너들이 북한 문제에 대해 대한민국과 궤를 같이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중앙아시아에 오셔서 여전히 북한의 핵 문제를 얘기하고 우크라이나 전쟁을 논의하고 있다"며 "러시아와 북한의 불법적인 군사협력 문제를 논의해 나가고 있다"고도 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12일 12일 오후(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카자흐스탄 순방 성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한편 윤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과 카자흐스탄 정상회담에서 북한 문제를 다뤘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한-카자흐스탄 정상회담 성과와 관련해 "양국은 서로의 굳건한 핵 비확산 기조를 재확인했다.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며 "카자흐스탄은 자유롭고 평화로운 통일 한반도와 이를 위한 대한민국의 담대한 구상에 전폭적 지지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앞서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발표한 공동성명에서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세계 평화와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며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국제적 의무 이행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