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국민의힘, 원 구성 협의 거부…마냥 기다릴 수 없어"

[the300]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2024.6.1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민의힘을 향해 "(원 구성 관련해 협의할) 기회를 줬는데도 거부한다"며 "마냥 기다려줄 수는 없을 것"이라며 원 구성을 야권 주도로라도 매듭짓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박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회가 제대로 일할 수 있도록 국회의장님께서 결단해 주시기를 요청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실천하는 개혁국회가 정시 출발을 했지만 아직은 반쪽"이라며 "국민의힘은 여전히 일하지 않겠다고 생떼를 쓰고 있다"고 했다.

이어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어제 민주당이 법안을 일방 처리하면 대통령 재의요구권 행사를 요청하겠다고 했다"며 "아니 또 거부권 타령이냐"고 지적했다.

또한 "지금 국민 협박하는 것이냐"며 "집권여당이 하라는 일은 안 하고 국회 상임위 구성도 안 하고 몽니와 억지로 국회 발목이나 잡고 늘어지면서 또 거부권 놀음을 하고 있으니 한심하다"고도 했다.

박 원내대표는 "일하지 않는 자 먹지도 말라고 했다. 국회가 한 달 일을 하지 않으면 국민 혈세로 주는 국회의원 세비 23억 원을 탕진하는 꼴이 된다"며 "국회의원이 세비 루팡, 월급 루팡이 돼서야 되겠나. 하루라도 빨리 원구성을 마무리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예의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 부처에서 업무보고를 갑자기 취소하거나 거부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강력하게 경고한다. 또다시 이런 일이 발생할 때에는 가장 강력한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