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람 "채상병 특검 수용 조건으로 국민의힘에 법사위 돌려주자"

[the300]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오른쪽)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2024.6.1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가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여당에게 돌려주는 방안을 검토해보는 것이 어떻겠느냐"며 대신 여당인 국민의힘이 '채상병 특별검사법안' 처리에 합의할 것을 조건으로 제시했다.

천 원내대표는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실에 방문해 박 원내대표를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전날 법사위원장으로 선출된) 정청래 민주당 의원님께는 죄송한 말"이라면서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게 줄 것을 제안했다.

천 원내대표는 "전날 (본회의에서) 표결로 정해진 것을 바로 돌려주라는 것은 아니다"라며 "채상병 특검법 기한 내 합의 처리를 조건으로 여당이 법사위원장을 가져가는 합의를 해본다면 국회가 극한 대립이 아니라 협치 성과를 내는 좋은 장면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무리 국민 눈치 안 보고 입법부를 무시하는 윤석열 대통령도 합의 처리된 특검법에 대해서까지 거부권을 행사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여당과도 많은 대화와 타협을 해주시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 과정에서 저희 개혁신당이 할 역할이 있다면 적극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생각해보지도 못한 신박한(새롭고 놀라운) 안이다. 제시해주신 것 감사하고 검토해볼 만하다"며 "다만 협치를 이유로 법사위를 제21대 국회에서 한 번 양보한 적 있는데 그게 바로 일하는 국회를 가로막았다는 큰 불신이 있다. 그래서 여당과는 법사위를 놓고는 신뢰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천 원내대표는 박 원내대표와의 비공개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여당이 국회 상임위 일정을 '보이콧'하는 것에 대해 "여당이 국회 보이콧하는 것이 말이 되나"라며 "시행령과 거부권을 믿고 입법부의 일원으로서의 기본적 의무를 방기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여당이 입법부 일원이라는 본분을 되새기고 국회로 복귀했으면 한다는 것이 저희의 공통적 생각"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1. xconfind@newsis.com /사진=조성우

천 원내대표는 박 원내대표를 만나기 전 국회에서 윤종오 진보당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천 원내대표는 "제가 순천에서 정치를 해오면서 이념이 다소 다르더라도 진보당 구성원들의 발로 뛰는 정치를 늘 귀감으로 삼았다"고 밝혔다.

그는 "채상병 특검법을 비롯해 윤석열 정권을 견제하는 일을 같이 했으면 한다"며 "진보당 같은 경우 노동조합 관련 노동 운동이 강점이다. 개혁신당은 조금 더 현대적 의미의 화이트칼라나 IT, 스타트업에서 출연한 다양한 형태의 노동과 관련 제도에 대해 업데이트해야 한다. 각자 생각이나 전문성을 결합해 재미있는 정치활동을 해나가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어떤 법안은 10명 모으기가 진짜 힘들 때가 많다. 그런 측면에서도 우리 개혁신당의 국민의힘과 상당 부분 차별화된 입장으로 (보이는데) 앞으로 여러 부분을 같이 해야겠다. 지금 우리 야 7당이 힘을 모으면 할 수 있는 일이 정말 많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천 원내대표는 "저희는 젊은 구성원으로 이뤄진 정당으로 미래를 만들어갈 것이다. 대한민국이 도시국가도 아니고 지역이 소멸돼서 되겠나"라며 "특히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 지방 강화, 저출산 위기 극복에 최대한 잘 협조했으면 한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그런 부분은 아주 공감이 되는 것 같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윤종오 진보당 의원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노태우 비자금 대책 입법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04. kch0523@newsis.com /사진=권창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