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때린 與 원로 인명진 "구의원 선거도 안해봐…108석도 다행"

[the300]

22대 국회 국민의힘 의원들을 대상으로 특강에 나선 인명진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이 "우리 당은 구의원 선거 한 번도 안 한 사람이 선거를 치렀다"며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직격하며 쓴소리를 퍼부었다./사진=뉴스1

22대 국회에 입성한 국민의힘 의원들을 대상으로 특강에 나선 인명진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이 "우리 당은 구의원 선거 한 번도 안 한 사람이 선거를 치렀다"며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직격하며 쓴소리를 퍼부었다.

인 전 위원장은 30일 오후 충남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제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위기와 극복, 그리고 혁신'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며 이같이 말했다.

인 전 위원장은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우리 당 선거대책위원장의 모습을 보면서 우리 당이 질 거라 생각했다"며 "민주당의 선대위를 보니 이재명 대표가 가운데 앉았고 옆에 김부겸과 이해찬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그 모습을 보고 소름이 끼쳤다. 민주당은 간청해서 (김부겸·이해찬) 두 사람을 (이 대표) 옆에 모셨을 거 같은데 이들을 통해서 문재인, 노무현, 김대중의 역사를 국민들에게 교육시킨 것"이라고 했다.

인 전 위원장은 "(이에 반해) 우리 당은 선거가 코앞인데 대표를 바꾸고 비대위를 세웠다"며 "비대위를 하는데 비대위원장은 구의원 선거도 안 해봤다. 선거 때는 선거 경험이 있는 사람이 비대위를 들어가 일해야지, 대행은 그게 무슨 대행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인 전 위원장은 "대통령 임기 중에 있는 선거는 누가 뭐라 해도 중간평가"라며 "그런데 대통령 비서실장은 정통 관료 출신이고, 대통령도 정치적인 경험이 없는 분이지만 정무수석은 국회의원 한 번 안 해본 사람이고 시민사회수석은 '시' 자도 모르는 앵커가 가 있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총선에서) 108석을 얻은 것도 너무 다행이라 생각한다"며 "이런 상황 속에서도 선거에 이길 수 있었다고 생각하면 정치 문외한"이라고 했다.

22대 국회 국민의힘 의원들을 대상으로 특강에 나선 인명진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우리 당은 구의원 선거 한 번도 안 한 사람이 선거를 치렀다"며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직격하며 쓴소리를 퍼부었다.

인 전 위원장은 "대통령과 당을 이간질하는 일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는 탄핵의 시작, 헌정질서 파괴의 시작"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 탈당설, 중대 결심설 이런 게 다 하나가 되어야 할 당과 대통령을 이간질하는 것이다. 대통령과 당이 갈라지면 불행한 사태가 온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 없는 108석은 초라한 정치집단에 불과하다"며 "서로를 이간질하고 비윤, 친윤이 뭔가. 우리는 국민의힘 의원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당내 분열이야말로 당을 망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차기 당대표를 뽑을 전당대회와 관련해 인 전 위원장은 "(당대표) 2년을 할 분이 나와야 한다"며 "당내 대통령에 나올 사람, 지방자치단체장에 나올 사람은 대표 후보로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2년 정도는 대표가 당을 이끌어야 당이 안정된다. 대표가 바뀌니 자꾸 비대위원장이 나오는 것이고 창피하지도 않느냐"고 했다.

아울러 "제가 비대위원장을 그만두면서 나로서 이 비대위원장이 마지막이었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엉뚱한 사람 데려다 놓고 망신 다 시키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