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공학도 박충권 의원, 첫 법안으로 '이공계지원 특별법' 발의

[th300]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박충권 국민의힘 의원이 22대 국회 개원 첫날인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이공계 지원 특별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제출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5.30/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국민의힘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박충권 의원이 연구생활장학금 지원과 병역특례 제도의 법적 근거를 강화하고 과학기술인 우대 문화 조성을 위한 시책을 마련하도록 하는 내용의 '이공계지원 특별법 개정안'을 30일 대표발의 했다.

이공계지원 특별법은 우수 이공계 인력의 양성과 활용을 지원하기 위해 2004년에 제정됐으나 급변하는 인재육성환경의 변화와 이공계 인재 부족을 제대로 반영하고 있지 못하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개정안은 이공계 대학원생에게 연구생활장려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이공계 대학원생이 안정적인 학업과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취지다. 이공계 학생들의 병역에 따른 연구 단절을 최소화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국방부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병역특례 제도를 마련하도록 했다.

아울러 정부가 과학기술 관련 콘텐츠 기획, 제작, 창업, 유통사업을 지원할 수 있도록 지원근거를 마련하고 과학기술의 중요성과 과학기술인이 우대받을 수 있는 문화 조성을 위한 시책을 마련하도록 했다. 균형있는 일과 생활 연구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연구원의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을 허용하도록 하며 해외 우수 이공계인력 유치와 활용 위해 외국인 이공계 인력에 대한 출입국 편의 제공, 장려금, 정주여건 조성, 취업 지원 등을 추진토록 했다.

이밖에 △초중등 수학 과학 교육 강화 △이공계 학생 연구원, 박사 후 연구원, 신진연구자에 대한 양성 및 국가연구개발사업 등에 대한 참여 지원 △이공계인력의 국가연구개발사업 및 기술훈련 재교육에 대한 참여 확대 △해외 우수 이공계 인력의 유치 활용 등에 대한 필요한 시책을 정부가 마련토록 규정했다.

박 의원은 "대한민국이 글로벌 과학기술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과학기술 인재가 핵심 동력, 결국 사람이 답이다"며 "정부의 이공계 인력 육성 및 활용 기반 마련에 대한 지원이 시급한 만큼 동 개정안을 1호 법안으로 발의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22대 총선에서 국민의힘 1차 영입인재로 발탁된 탈북 공학도 출신 비례대표 의원이다. 북한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개발했던 경험과 한국에서 재료 공학 박사를 취득해 현대제철 책임연구원으로 근무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