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예우" UAE 대통령 국빈 오찬에 이재용·정의선 총출동

[the300]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랍에미리트연합국(UAE)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UAE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5.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전신
윤석열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 최초로 한국을 국빈 방문한 모하메드 빈 자이드 나흐얀 UAE 대통령에게 최고의 예우를 다했다. 한국에 다양한 투자를 모색하고 있는 UAE 정상과 신뢰를 쌓는 동시에 지난해 1월 윤 대통령의 UAE 방문 당시 UAE가 보여준 극진한 대우에 보답하려는 차원인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과 모하메드 대통령은 2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빈 오찬을 가졌다. '중동의 큰손'을 손님으로 맞이한 만큼 경제계 총수들도 총출동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 회장, 김동관 한화 부회장 등이 국빈 오찬에 참석했다.

모하메드 대통령은 이번 국빈 방한 시작부터 최고의 예우를 받았다. 전날(28일) 모하메드 대통령이 탑승한 UAE 대통령기가 대한민국 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하자 대한민국 공군 전투기(F-15K) 4대는 대통령기를 호위비행했다.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대통령 국빈 방한 공식 환영식에서 모하메드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5.2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는 공군 블랙이글스가 축하 비행을 선보였다. 또 전통 의장대와 취타대 100여명, 아크부대 관계자 500여명, 어린이 환영단 130여명이 환영식에 참석해 모하메드 대통령을 환영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 부부는 최고의 예우로 모하메드 대통령을 맞이했다"며 "21발의 예포 발사가 있었고 전통 의장대의 차량호위 등이 진행됐다"고 말했다.

1박2일간의 짧은 국빈 방한이었지만 친교 활동은 어느 때보다 활발히 이뤄졌다.

김 차장은 "어제 윤 대통령 부부는 모하메드 대통령과 함께 창덕궁 후원 부용지 일대를 산책하며 차담을 나눴고 전통공연도 관람하며 친교의 시간을 가졌다"며 "이어 청와대에서 친교 만찬을 함께했고 예정된 시간을 훨씬 넘겨서까지 대화가 이어졌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연합국(UAE)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국빈 방한 공식 환영식에서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2024.05.29. chocrystal@newsis.com /사진=조수정
모하메드 대통령의 영애 마리앙 UAE 대통령실 국책사업 담당부의장도 이번 방한에 동행해 모든 친교 일정을 함께했다. 김 차장은 "친교 일정과 만찬에는 모하메드 대통령의 장녀인 마리앙 부의장이 동행했다"며 "마리앙 부의장이 모하메드 대통령의 해외 국빈 방문에 동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해 1월 윤 대통령의 UAE 국빈 방문 시 영부인인 김건희 여사가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데 이어 이번에는 모하메드 대통령이 각종 비공식 면담과 친교 일정에 영애를 동반하며 UAE 측이 대한민국 방문에 부여하는 특별한 의미를 잘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모하메드 대통령은 한국을 떠나기 전 마지막 일정으로 윤 대통령과 또 다른 친교 일정을 가졌는데, 해당 일정에도 마리앙 부의장이 참석해 김 여사와 담소를 나눴다고 한다. 김 차장은 "이렇게 공식 일정과 정상회담 외에 여러 친교 일정을 양 정상이 5시간 이상 별도로 소화하면서 깊은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