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UAE 대통령, '300억불 투자' 현실화 논의…19건 MOU 체결

[the300]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에서 열린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연합국(UAE) 대통령 국빈 방한 공식 환영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2024.05.29. chocrystal@newsis.com /사진=조수정
윤석열 대통령이 국빈 방한한 '중동의 큰손' 모하메드 빈 자이드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300억불 투자 약속 실행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모하메드 대통령은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4대 핵심 분야 및 AI(인공지능) 등 첨단기술 분야 협력 강화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방한은 UAE 역대 대통령 중 첫 국빈 방한 사례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양 정상은 이날 정상회담 직후 총 19건의 협정 및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대통령실이 이번 정상회담의 성과로 뽑은 분야는 △경제·투자 △전통적 에너지·청정 에너지 △평화적 원자력 에너지 △국방·국방 기술 △AI 등 첨단기술 등이다.

먼저 양 정상은 UAE 국부펀드의 '300억불 투자 공약' 성과 확인을 통해 투자협력에 대한 양국 국민의 신뢰 강화 및 우리 기업 투자유치 관심을 제고하기로 했다. 현재 무바달라 등 UAE 기관은 투자협력 채널을 통해 한국 시장에서 60억불 이상의 투자 기회를 검토 중이다.

특히 양 정상은 이날 '투자 협력 체계 관련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투자 협력 채널을 확대, 향후 투자 공약 이행 가속화 기반을 마련했다. 또 한-UAE 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체결로 교역 자유화 및 투자 확대 등 포괄적 분야에서의 양국 간 경제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우리나라와 아랍 국가 간 CEPA 체결은 UAE가 최초다.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ADNOC)과 우리 기업 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건조의향서도 체결돼 우리 기업들이 최소 6척(약 15억불 규모)의 LNG 선박을 수주하기 위한 기반이 마련됐다.

바카라 원전 사업 확대 방안 역시 논의됐다. 양 정상은 바라카 원전을 통한 성공적인 양국 간 협력에 기반해 후속 호기 건설, 원자력 연료 공급망, 소형모듈원전(SMR) 등 분야에서 미래 협력 가능성을 계속 모색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대통령실은 "원전 및 에너지, 방산, AI 등 첨단기술, 투자 등 전방위적 협력 체제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중소벤처위원회 신설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양국 중소벤처 분야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장관급 정례 협의체가 신설되는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이 이날 정상회담을 통해 마련됐다.

대통령실은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 "지난 1월 윤 대통령 UAE 국빈 방문 이후 약 1년4개월 만에 이뤄진 이번 방문은 양국 정상 간 신뢰와 우의를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됐다"며 "양 정상은 이날 공식 일정뿐 아니라 방한 기간 중 총 세 차례의 친교 일정을 가짐으로써 개인적 친분과 유대관계를 쌓을 수 있었으며, 앞으로 수시로 소통하면서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또 "모하메드 대통령의 방한을 통해 양국 정상 간 각별한 유대 관계를 구심점으로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할 전기를 마련했다"며 "중동 국가들과의 활발한 정상외교를 통해 조성된 '새로운 중동붐'의 모멘텀을 강화하고, 구체적 결실을 맺어가는 경제외교, 민생외교를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