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혁 "총선백서 특위가 특검인가…물러난 한동훈 면담, 부적절"

[the300]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7일 충남 서천군 서천특화시장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보령 서천살리기’ 지원유세에서 장동혁(충남 보령시서천군)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4.7/사진=뉴스1
지난 총선 당시 당 사무총장을 맡아 선거 실무를 총괄한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이 27일 당 총선백서 특별위원회가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대통령실 참모 등에 대한 면담을 예고한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총선백서 특위가 특검은 아니지 않나"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지금까지 총선백서를 집필하면서 총선 끝나자마자 총선 결과에 정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난 당 대표를 면담하고 집필한 적이 있는지 잘 모르겠다. 대통령실 참모진까지 면담한다? 그런 적이 있었나"라고 했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제가 21대 총선백서를 집필했지만 거의 같은 상황이었다. 그런데 21대 총선백서 만들 때와 지금의 모습은 너무 다르다"고 했다.

그는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총선 내내 공천 실무 그리고 선거 전략, 선거 일정, 유세 일정 등 모든 부분에 있어 실무책임자인 사무총장(저)과 협의하고 수시로 소통하며 선거를 진행했다"며 "실무 책임자인 저는 현직 의원으로 당에 남아 있다. 실무내용, 어떤 과정들을 거쳐 공천하고 어떤 과정을 거쳐 선거전략을 세웠는지 이런 건 제게 확인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총선백서 무용론이 제기된다'는 질문엔 "그 부분까지 말하기는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오는 29일 총선백서 특위와 면담이 예정돼 있다. 그는 이와 관련해 "팀장과 제가 둘이 면담하는지, 팀 전체가 면담을 진행하는지조차도 잘 알지 못한다. 29일로 면담일정을 협의해 정한 게 전부"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전당대회 시기와 관련해서 "선관위원장이 최종적으로 정해져서 임명되면, 선관위 구성되면 당 지도부가 그런 큰 시기나 방식 대해 같이 논의할 문제고 그게 정해지고 나면 전대는 선관위에서 독립적으로 공정히 진행할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