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일 정상회담에 "사실상 백기투항, 항복선언" 평가 절하

[the300]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5.26. photo@newsis.com /사진=전신
더불어민주당이 26일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 평가절하했다.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역사 왜곡, 독도 침탈, 후쿠시마 핵오염수, 라인 매각 논란 등에 대해 제대로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며 "대한민국의 역사도 모자라 미래까지 일본에 상납할 작정인가"라고 비판했다.

황정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한일 정상회담 후 서면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히며 "비공개회의에서조차 라인 강탈 야욕 철회를 촉구하기는커녕 '한일관계랑 별개사안, 잘 관리해야'한다며 관전평이나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게다가 '네이버 지분을 매각하라는 요구는 아닌 것으로 이해'한다며 일본의 입장을 대변해주고, 일본의 새빨간 거짓말을 용인했다"며 "라인을 건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듯한 모습에 어느 기업과 국민이 대통령과 정부를 믿을 수 있겠나"라고 했다.

또한 "사실상 윤 대통령은 백기투항, 항복선언을 했다"며 "셔틀 외교가 아니라, 빵셔틀 외교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9번의 정상회담 동안 국민이 눈물과 피로 지킨 역사를 팔아먹고, 후쿠시마 핵오염수를 용인해 밥상을 망가뜨리더니, 10번째 회담에서는 우리의 미래와 디지털 강국이라는 자부심까지 갖다 바친 꼴"이라며 "국민들은 윤석열 대통령의 일본을 향한 짝사랑이 도를 넘다 못해 병적인 것 아니냐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내일 있을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국익과 국민의 권리를 되찾고 굴종외교를 제대로 된 '정상' 외교로 되돌려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치욕스러운 친일 외교의 후과로 반드시 역사적 책임을 지게 될 것이다. 국민은 역사를 몰각한 것도 모자라 나라의 미래까지 일본에 상납하는 윤석열 대통령을 똑똑히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중, 한일회담을 연이어 열었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에게 라인야후의 정보 유출 사건에 대한 일본 총무성의 행정지도를 가리켜 "네이버가 지분을 매각하라는 요구는 아닌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양국 간 불필요한 현안이 되지 않게 잘 관리해나갈 필요가 있겠다"고 말했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총무성의 행정지도는 이미 발생한 중대한 보안 유출 사건에 대해 (지분 매각이 아닌) 보안 거버넌스를 재검토해보라는 요구사항"이라며 "한일 양국 정부 간에 잘 소통하며 협력해왔고 앞으로도 계속 긴밀히 소통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