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박주민 "'채상병 특검법' 찬성하는 여당 의원 더 있을 것"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해병대원 사망사건 진상규명 TF 단장과 박상혁 의원, 김규현 변호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해병대원 특검법 거부권 및 재의결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4.5.2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채상병 특검법' 처리를 추진하는 가운데, 민주당은 국민의힘에서 예상보다 많은 이탈표가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해병대원 사망사건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 단장은 26일 오전 11시쯤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해병대원 특검법(순직 해병 진상규명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 등에 관한 법안) 거부권 및 재의결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현재 (국민의힘에서 특검법을 찬성한다고 밝힌) 4분 외에 (특검법에 찬성할 여당 의원이) 더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민의힘에서 '채상병 특검법'에 찬성 의사를 밝힌 인사는 안철수·김웅·최재형·유의동 의원 4명이다.

박 단장은 "개인적으로 6분 정도를 만났다. 제가 만난 분들은 공개적으로 의사 표명하신 분들은 아니다. 6분 중에 절반 정도가 단순하게 거절이라고 말씀하지 않으시고 '심각하게 고민해보겠다'고 말씀하셨다"며 "비공개 무기명 투표이기 때문에 현재 공개적으로 의사 표명한 분들 이외에도 국민의힘 지도부의 판단이나 요청과는 다른 결정을 내리실 분들이 계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몇몇 다선의원들께는 개별적으로 움직여달라고 부탁했다. 그분들도 '본인들이 할 수 있는 한 역할을 해보겠다'고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다만 박 단장은 "물론 (이탈표가 총) 17명까지 이를지는 가늠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해병대 예비역 연대에 속한 김규현 변호사는 이날 "해병대 예비역 단체를 통해서 간접적으로 찬성 의사를 밝히신 국민의힘 의원이 있다"며 "아직 공개되지 않은 분이고 비밀을 지켜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지도부는 본회의를 앞두고 다수의 이탈표가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자 표 단속에 나섰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채상병) 특검법 관련된 부분은 28일 민주당이 본회의를 강행할 경우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전원이 모여 당론으로 우리의 의사를 관철시키는 행동을 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고 했다"고 말했다.

재의 요구된 법안의 재표결은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출석 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이 요건이다. 재의결되면 그 즉시 법률로서 확정되고 부결되면 폐기된다. 제21대 국회에서는 재적의원 전원 출석시 국민의힘에서 17명 이상 이탈자가 나오지 않는 한 폐기 수순을 밟을 가능성이 높다.


목록